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후쿠시마 주민, 오염수 유출 도쿄전력 고발(종합)

송고시간2013-09-03 11:46

日정부, 오염수 종합대책 확정…5천500억원 투입하기로 한 듯

오염수가 지상탱크에서 흘러나온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원자력 발전소 (후쿠시마 교도=연합뉴스DB)

오염수가 지상탱크에서 흘러나온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원자력 발전소 (후쿠시마 교도=연합뉴스DB)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이세원 특파원 = 일본 후쿠시마(福島)현 주민이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유출사태와 관련, 운영사인 도쿄전력 법인과 임직원을 고발했다.

3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후쿠시마원전 고소단' 무토 루이코(武藤類子) 단장 등 3명은 '사람의 건강에 관한 공해범죄의 처벌에 관한 법률'(공해범죄처벌법) 위반 혐의로 히로세 나오미(廣瀨直己) 도쿄전력 사장 등 전·현직 간부 32명과 도쿄전력 법인에 대한 고발장을 후쿠시마현 경찰청에 제출했다.

무토 단장 등은 도쿄전력이 방사성 물질로 오염된 지하수가 바다에 배출된다는 사실을 인식하면서 대책을 취하지 않아 매일 300∼400t의 오염수가 유출되도록 했다고 고발 이유를 적시했다.

앞서 고소단은 2011년 3월 방사성 물질이 대량 유출된 후쿠시마 제1원전 사고와 관련, 도쿄전력 관계자들을 업무상 과실치사상 등 혐의로 고발한 바 있다.

이런 가운데, 일본 정부는 이날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본부장을 맡은 원자력재해대책본부회의를 열어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유출 사태에 대한 종합대응방침을 확정했다.

후쿠시마 주민, 오염수 유출 도쿄전력 고발키로 일본 후쿠시마현 주민들이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유출사태와 관련해 운영사인 도쿄전력 관계자들과 법인을 형사고발할 것이라고 도쿄신문이 보도했습니다. '후쿠시마원전 고소단'은 "원전 내 오염수 저장탱크 등에 대한 도쿄전력의 관리 부실이 오염수 대량 유출 사태로 연결됐다"며 도쿄전력 사장 등 간부 30여 명과 도쿄전력 법인을 '공해범죄처벌법' 위반 혐의로 현 경찰청에 고발할 예정입니다. 이런 가운데 일본 정부는 '동토벽' 건설비용 등 총 500억엔, 우리 돈 5천500억 원을 투입하는 오염수 유출 종합 대책을 오늘 확정할 예정입니다.

원전 주변 땅을 얼려 원전 단지 쪽으로의 지하수 유입을 차단하는 '동토차수벽' 건설비용을 포함해 정부가 총 500억엔(약 5천525억원) 가량을 투입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종합 대책에는 오염수 대책 수립을 위한 관계 각료 회의를 구성하고, 그 아래 차관보급을 책임자로 하는 범정부 조직을 만드는 방안이 포함된다고 요미우리신문은 소개했다. 또 정부는 후쿠시마 제1원전에 참사관급 정부 당국자를 상주시킬 방침이다.

앞서 2일 아베 총리는 당정 연락회의에서 "오염수 문제는 도쿄전력에 맡기지 않고, 국가가 전면에 나서서 필요한 대책을 실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금년도 예산의) 예비비를 오염수 대책에 투입해 신속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jhcho@yna.co.kr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