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갤럭시NX 180만원 '가격이 두배' 논란>

삼성 LTEㆍ젤리빈 탑재 '갤럭시NX' 출시
삼성 LTEㆍ젤리빈 탑재 '갤럭시NX' 출시(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삼성전자가 29일 오전 서울 서초사옥 딜라이트에서 가진 미디어 데이 행사에서 모델들이 세계 최초로 롱텀에볼루션(LTE) 통신망과 안드로이드 OS 젤리빈이 탑재된 프리미엄 미러리스 교환렌즈 카메라 '갤럭시 NX'를 선보이고 있다. 2013.8.29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삼성전자[005930]가 세계 최초의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 탑재 미러리스 카메라로 내놓은 갤럭시NX의 가격이 동급 제품과 견줘 지나치게 높은 것으로 나타나 논란이 일고 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NX의 판매 가격을 180만원으로 책정했다. 이는 카메라 성능이 비슷한 자사의 최고급 미러리스 카메라 NX300의 가격 89만9천원의 갑절에 해당한다.

이 때문에 광학 기능이 기본인 카메라에 안드로이드 OS를 얹었다고 해서 가격을 지나치게 높게 책정했다는 지적이 나오는 것이다.

실제로 29일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열린 제품 출시 기자간담회에서도 가격과 관련한 질문이 초반에 집중적으로 나왔다.

한명섭 삼성전자 디지털이미징사업부 전무는 이에 대해 "갤럭시NX는 세계 최초로 나오는 (안드로이드 미러리스) 카메라로 우리가 미러리스 카메라에서 위치를 발전시켜 나가겠다는 의미로 가격을 책정했다"면서 "판매를 위해 가격을 낮추면 근본적 발전에 저해되므로 가격을 충분히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임선홍 디지털이미징사업부 전략마케팅팀 전무는 "이 제품은 비교할 만한 제품이 없으므로 비교할 만한 가격도 없다"며 "최고 광학성능과 최고 수준 무선통신, 최적의 소프트웨어 융합의 가치를 소비자가 인정해 주리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얼리어답터 개념의 안드로이드 렌즈교환식 카메라이므로 판매량이 충분히 일어날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나 기자들의 질문에도 구체적인 판매 목표에 대해서는 입을 다물었다.

간담회에서는 갤럭시NX가 안드로이드를 탑재하면서 전원을 켜는 데 시간이 오래 걸려 순간을 포착해야 하는 카메라로서는 다소 부족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나왔다.

기존의 카메라는 전원을 켜는데도 시간이 짧고 전원을 켜면 곧바로 촬영을 할 수 있지만 갤럭시NX는 부팅 시간도 오래 걸릴 뿐만 아니라, 부팅 후에 스마트폰처럼 카메라 아이콘을 터치해야 하는 등 불편하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한 전무는 시간적인 문제가 있다는 사실을 인정하면서 "안드로이드 OS가 가진 기능을 활용하기 위해 포기해야 하는 부분이 있다"면서 "안드로이드를 이용해 편집이나 공유 기능을 쓸 수 있고 다른 앱을 활용할 수도 있으므로 (속도와 같은) 단점은 극복할 수 있다"고 답했다.

안드로이드를 탑재했으니까 순간을 포착해야 하는 카메라 본연의 임무는 포기해야 한다는 식으로 해석될 수 있는 발언이다.

간담회에서 기자들에게 "갤럭시NX를 이용하면 사진을 PC로 옮길 필요없이 곧바로 빠르게 전송할 수 있어 특종을 할 수 있다"고 제품을 소개한 대목과는 거리가 있는 답변으로 평가된다.

comm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08/29 13: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