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반기문 "새마을운동, 개도국 빈곤 해결에 도움될 것"

송고시간2013-08-26 16:00

반 총장, 서울 롯데호텔서 유정복 안행 장관 면담

반기문 총장과 유정복 장관 대화
반기문 총장과 유정복 장관 대화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26일 롯데호텔 숙소를 방문한 유정복 안전행정부 장관을 접견하고 있다. 2013.8.26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 율 기자 =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26일 개발도상국의 빈곤문제 해법으로 새마을 운동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반 총장은 이날 서울 롯데호텔에서 유정복 안전행정부 장관을 만나 우리 정부와 유엔 간 공공행정분야 협력 강화 방안과 관련해 의견을 나누는 과정에서 이런 견해를 밝혔다.

이 자리에서 반 총장은 "개발도상국의 빈곤문제가 개선되지 않는 건 자조·협동 정신에 원인이 있다"면서 "한국 새마을운동의 경험이 해결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반 총장은 이어 "일찍이 개도국 개발협력 모델로서 새마을운동의 유용성에 주목해왔다"며 "새마을운동은 유엔이 정한 새천년 개발목표 달성을 위한 한국형 협력 모델로서 의미가 크다"고도 했다.

이에 유 장관은 반 총장에게 정부가 추진하는 새마을운동 세계화에 대해 설명하고, 개도국의 빈곤퇴치와 지속 가능한 개발을 달성하기 위해 새마을운동 분야에서 유엔과 협력이 증진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유 장관은 "유엔의 새천년개발목표 달성에 한국의 새마을운동이 접목돼 더욱 효과적으로 개도국을 지원할 수 있도록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yuls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