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정기국회 앞두고 정국 정상화 해법 고심

송고시간2013-08-25 08:00

朴대통령-여야 대표 회담으로 돌파구 기대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 국가정보원 댓글의혹 사건으로 꼬일 대로 꼬인 정국이 풀릴 기미를 보이지 않으면서 새누리당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일주일 후면 100일간의 9월 정기국회가 개막하지만 여야 대치가 장기화하면서 25일 현재까지 정기국회에 앞서 처리해야 할 2012회계연도 결산안에 대한 심사조차 착수하지 못한 상태다.

현재로선 정기국회의 정상 출발을 기대하기 어려운 형국이다.

특히 새 정부 출범 이후 처음 맞는 이번 정기국회가 박근혜 대통령의 대선 공약과 각종 핵심 국정 과제를 힘있게 밀고 나가기 위한 결정적 관문이라는 점을 감안할때 집권 여당 입장에선 어떻게든 하루빨리 정국을 정상화해야 하는 부담을 안고 있다.

그래서 여당에는 이번 정기국회 순항여부가 중대한 정치적 시험대가 될 가능성이 크다.

최경환 원내대표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여당만 옳다고 주장하지 않고, 야당의 의견이 맞을 때는 적극 수용해 국정동반자로 잘 협의해 나가겠다"면서 "다만 민주당이 장외투쟁을 접고 본연의 무대인 국회로 돌아와 민생 경쟁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원내 관계자도 "이제는 정말로 여야가 국회에서 머리를 맞대고 해법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새누리당은 금주 중 국정 정상화의 실마리를 마련해야 한다는 판단 아래 박 대통령과 여야 대표 간 회담 가능성에 기대를 거는 눈치다.

회담이 실질적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청와대 측과 물밑대화를 계속하면서 부단히 움직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핵심 당직자는 "민주당이 박 대통령 사과, 남재준 국정원장 해임 등과 같은 무리한 요구를 접는다면 박 대통령과 여야 대표 간 회담이 가능하지 않겠느냐"면서 "집 나간 며느리도 들어오게 한다는 전어 잔치라도 벌인다는 심정으로 여러 구상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여권 지도부 입장에선 '박 대통령이나 현 지도부가 정치력을 발휘해야 한다'는 내부의 목소리가 흘러 나오는 것도 부담스러운 대목이다.

오는 10월 재·보선이나 내년 6월 전국 동시지방선거를 앞두고 밑바닥 여론에 민감한 지역구 의원들은 하루라도 빨리 국정원 문제를 봉합함으로써 야당에 불필요한 공세의 빌미를 제공해서는 안 된다는 인식이 강하다.

이런 가운데 새누리당은 민생 보듬기에도 공을 들이고 있다.

민주당이 장외투쟁을 계속 중인 것과는 대조적으로 전·월세난 해소대책 등 민생정책을 만들고 민생현장도 주기적으로 탐방함으로써 차별화를 꾀하겠다는 전략이다.

새누리당은 7∼8월 민생탐방을 통해 수렴한 각종 현장의 의견을 정기국회에 최대한 입법으로 반영한다는 계획이다.

aayy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