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다시 열대야…전국 대부분 지역 폭염특보

송고시간2013-08-12 07:50

어린이들이 폭포를 맞으며 폭염을 피하고 있다. <<연합뉴스DB>>

어린이들이 폭포를 맞으며 폭염을 피하고 있다. <<연합뉴스DB>>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잠시 주춤했던 열대야 현상이 서울에 다시 나타났다.

12일 기상청에 따르면 밤사이 서울의 최저기온은 27.1도를 기록했다.

서울에선 지난 1일부터 9일 연속 밤사이 최저기온이 25도를 웃도는 열대야 현상이 이어졌다. 10일과 11일 사라졌다가 다시 열대야가 나타났다.

밤사이 지역별 최저기온을 보면 대구 27.6도, 강릉 27.4도, 제주 26.1도, 부산 27.3도 등으로 전국 대부분 주요도시에서 무더위가 기승을 부렸다.

말복(末伏)인 이날 예상 최고기온은 서울 33도, 수원 34도, 부산 33도, 대전 34도, 강릉·청주 35도, 대구·울산 37도 등으로 전날과 비슷할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강원 산간 일부 지역과 철원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당분간 낮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으로 오르고 열대야도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기상청은 이날 강원도에는 아침까지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고, 남부 일부 내륙지역에는 오후 한때 소나기가 올 것으로 전망했다.

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