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대 전력위기 앞둔 '국민 절전행동 수칙'은

송고시간2013-08-11 18:58

에어컨 30분 쉬기, 피크시간대 청소기·세탁기 가동 자제 비상땐 냉방기 중지 준비…노약자 대피도 미리 파악해둬야

'전력수급 관련 국민께 드리는 말씀'
'전력수급 관련 국민께 드리는 말씀'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윤상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1일 오후 서울 삼성동 한국전력에서 전력수급위기 대책회의 직후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대국민 발표를 하고 있다.
윤 장관은 "올여름 최대 전력위기를 눈앞에 두고 있다"며 "자칫 발전기 한 대만 불시 고장이 나도 지난 2011년 9월 15일과 같은 순환단전을 해야 하는 매우 위험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왼쪽은 조환익 한전 사장, 오른쪽은 남호기 전력거래소 이사장. 2013.8.11
hama@yna.co.kr

(서울=연합뉴스) 옥철 기자 = 지난 2011년 9·15 순환정전 이후 최악의 전력위기가 예고된 가운데 정부가 대국민 절전을 호소하고 있다.

전력당국은 12∼14일 최대 전력수요가 8천만㎾를 넘어 예비력이 180만kW까지 추락하게 돼 전력수급경보 4단계인 '경계' 발령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윤상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1일 전력수급위기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내일부터 사흘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산업체, 공공기관, 가정, 상가 구분없이 전기사용을 최대한 자제해 줄 것을 부탁드린다"며 "실내 온도는 26도 이상으로 유지하고 사용하지 않는 전자기기나 설비의 전원은 차단해 달라"고 당부했다.

전 국민의 절전 행동수칙 중 가장 중요한 것은 오전 10시∼오후 6시 에어컨 가동 최소화다.

전력업계에 따르면 섭씨 35도 안팎의 폭염이 기승을 부릴 때 급증하는 냉방기 가동 전력이 거의 2천만㎾에 육박한다. 32∼33도에서도 1천800만㎾가 늘어난다.

에어컨 부하가 전체 전력수요의 4분의 1을 점하는 셈이다.

가정에서 피크시간대인 오후 2∼5시 에어컨을 30분만 끄면 약 85W의 전력을 줄일 수 있다. 기업과 상가의 경우 피크시간대 에어컨 30분 쉬기를 통해 훨씬 더 많은 전력을 절감할 수 있다.

전력수급위기 관련 전국 화상회의
전력수급위기 관련 전국 화상회의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윤상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1일 오전 서울 삼성동 한국전력 회의실에서 열린 전력수급위기 대책회의에서 지역 본부장들과 화상 회의를 하고 있다. 2013.8.11
hama@yna.co.kr

이번 주에는 전력당국이 비상상황일 때 한국전력[015760]의 수용가 문자 메시지 등을 통해 직접 소비자에게 전력 절감에 나설 것을 알려준다. 전력수급경보 '경계' 단계가 되면 민방위 사이렌이 송출된다.

문자 메시지를 받거나 사이렌이 울리면 에어컨 가동을 바로 중단할 준비를 해야 된다.

대신 비상상황 시 전기사용이 갑자기 제한되면 폭염으로 인한 안전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 폭염대피소를 사전에 파악해 둠으로써 노약자와 임산부 등을 신속히 대피시킬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가정에서 흔히 주간 시간대에 쓰는 청소기, 세탁기 등의 가동을 피크시간대를 피해 돌리는 협조도 필요하다. 청소기를 20분간 쉬게 되면 에어컨보다 많은 131W를 줄일 수 있다.

또 가정 내 전기밥솥 보온기능 끄기를 통해서도 35W를 줄일 수 있다.

가정에서 이런 방식으로 총 10가지 주요 가전기기 또는 전등을 끄거나 사용량을 줄이면 최대 1천W 절전도 가능하다.

기업 현장에서도 대기상태 설비 전원을 차단해야 하며, 설비 공회전을 최대한 억제해야 한다. 공장 설비 대기전력이 정상 가동시의 30%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전 각 지역본부는 12일부터 오전 10시 이후 현장 인력을 총동원해 기업체 절전을 독려할 방침이다.

oakchu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