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윤상직 장관 "비상대책 총동원 월화수 3일 버텨야"

송고시간2013-08-11 12:34

"궁극적으로 수요관리가 관건" 대국민 절전동참 호소

<그래픽> 8월 전력수급 전망
<그래픽> 8월 전력수급 전망


(서울=연합뉴스) 김토일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는 12∼13일 이틀간 전력 공급능력은 시간당 7천744만kW이지만 시간당 최대 전력수요는 8천50만kW(수급 대책 시행 전 기준)까지 상승할 것으로 보여 예비력이 마이너스 306만kW까지 추락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11일 밝혔다.
kmtoil@yna.co.kr
@yonhap_graphics(트위터)

(서울=연합뉴스) 옥철 기자 = 윤상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이번 주초 예상되는 최악의 전력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비상대책을 총동원하라고 발전사와 전력유관기관에 긴급 지시했다.

윤 장관은 11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한국전력[015760] 본사 지하2층 전력수급 비상상황실에서 열린 전력수급위기 대책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5월에 하절기 수급대책을 마련했지만 상시 대책만으로는 이미 극복이 어려운 상황이 됐다. 비상대책을 총동원해서 월·화·수 3일을 버텨야 한다. 비상한 각오로 최선의 노력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윤 장관은 "전력공급 측면에서는 최선을 다해 마지막 여유전력을 짜내고 있다"며 "궁극적으로는 전력수요 관리가 관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전의 모든 역량을 동원해 절전규제와 수요감축을 해야 할 것"이라고 지시했다. 또 "에너지관리공단은 전기 과소비를 엄정히 단속하고, 발전사들은 발전기 출력을 최대치로 올리되 고장이 없도록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장관은 이날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국민에게 전력수급상황의 심각성을 알리고 절전 동참을 호소할 예정이다.

전력위기 대책회의 참석한 윤상직
전력위기 대책회의 참석한 윤상직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윤상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1일 오전 서울 삼성동 한국전력 회의실에서 열린 전력수급위기 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는 조환익 한국전력 사장과 남호기 전력거래소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2013.8.11
hama@yna.co.kr

이날 대책회의에는 조환익 한전 사장, 남호기 전력거래소 이사장을 비롯해 6대 발전사 사장과 전력 유관 기관장들이 전원 소집됐다.

산업부는 12∼13일 이틀간 전력 공급능력이 시간당 7천744만kW이지만 시간당 최대 전력수요는 8천50만kW(수급 대책 시행 전 기준)까지 상승할 것으로 보여 예비력이 마이너스 306만kW까지 추락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절전규제, 산업체 조업조정, 민간자가발전 등 수급 대책을 모두 동원하더라도 예비력이 180만kW 안팎에 머물러 전력수급경보 4단계인 '경계' 발령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수급경보 '경계'는 2011년 '9·15 전력대란' 당시 예비력이 20만kW까지 떨어지면서 '심각' 단계가 발령된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전력당국은 긴급 비상조처를 동원해 예비력을 최대한 끌어올린다는 방침이다.

하지만 만에 하나 발전기가 1개라도 가동을 멈춘다면 예비력이 바닥을 드러내면서 마지막 수단인 '순환단전'을 고심해야 하는 상황까지 갈 수도 있다.

oakchu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