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찰, 도보 금지된 해저터널 걷던 남성 '황당 구조'

부부싸움 후 도보금지된 해저터널 걷는 남성
부부싸움 후 도보금지된 해저터널 걷는 남성(부산=연합뉴스) 지난 6일 오후 9시께 부산 강서구 천성동 거가대로 해저터널(침매터널 3.7㎞)의 거제도 방면 도로 3분의 1지점에서 40대 남성(맨 왼쪽)이 걸어가고 있고 경찰들이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이 남성은 부부싸움 뒤 차량에서 내려 도보 통행이 금지된 거가대로(부산∼거제 연결도로) 해저터널을 걷다가 경찰의 에스코트를 받은 끝에 귀가했다. 2013.8.9. << 지방기사 참조, 부산 강서경찰서 제공 >>
wink@yna.co.kr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부부싸움 뒤 도보 통행이 금지된 거가대로(부산∼거제 연결도로) 해저터널을 걷던 한 남성이 경찰의 도움을 받아 귀가하는 황당한 일이 벌어졌다.

지난 6일 오후 9시께 부산 강서구 천성동 거가대로 해저터널(침매터널 3.7㎞)의 거제도 방면 도로 3분의 1지점에서 40대 남성이 걸어가는 것을 관리소 직원이 CCTV로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이에 부산 천가 파출소 경찰 2명이 출동해 순찰차에 태우려 했지만, 이 남성은 이를 거부한 채 달리는 차량에 뛰어들겠다고 오히려 협박했다.

거가대로 << 연합뉴스DB >>
거가대로 << 연합뉴스DB >>

거제도와 부산을 잇는 거가대로 구간 중 바닷속 최대 48m 깊이까지 내려간 해저터널 구간은 편도 2차선의 자동차 전용도로에다 갓길이 좁아 도보통행이 엄격히 금지되는 곳이다.

경찰은 이 남성의 감정을 자극하면 사고 우려가 있다고 판단해 40여 분가량 남성을 뒤따라가며 차량으로 에스코트했다.

경찰은 해저터널을 빠져나와 중죽도 인근 거가대교 갓길에 도착했을 때 이 남성을 설득해 순찰차에 태웠고 거제 장목면 인근 정류소에서 거제 고현행 시외버스로 귀가시켰다.

이 남성은 부산에서 아내와 함께 차를 타고 가다 부부싸움을 했고 홧김에 차에서 내린 것으로 알려졌으며, 그의 아내는 그대로 차를 몰고 가는 바람에 홀로 해저터널을 걸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win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08/09 19: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