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원전 브로커, 박영준 언급하며 업체서 80억 수수약속(종합)

송고시간2013-08-05 18:17

오희택, 이윤영씨 한국정수공업서 10억 받아 나눠가져

원전비리 수사단 사무실 <<연합뉴스DB>>

원전비리 수사단 사무실 <<연합뉴스DB>>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이른바 '영포라인' 출신 원전 브로커 오희택(55·구속)씨와 여당 고위 당직자 출신인 이윤영(51)씨가 박영준(53) 전 지식경제부 차관을 거론하며 업체로부터 로비 명목으로 무려 80억원을 받기로 했던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실제 이들은 이 가운데 10억원을 받아 나눠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의 업체는 아랍에미리트(UAE) 수출 원전에 수처리 관련 대규모 설비를 공급한 한국정수공업으로 확인됐다.

부산지검 동부지청 원전비리 수사단은 오씨와 박 전 차관의 측근인 이씨가 2009년 2월께 한국정수공업 이모(75) 회장에게 "우리나라가 UAE에 원전을 수출하고 그 원전에 수처리 설비를 공급하려면 박 전 차관 등에게 인사를 해야 한다"며 로비 자금을 요구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또 오씨 등이 UAE 원전 수출이 성사단계에 들어간 2009년 11월 박 전 차관 등을 재차 거론하면서 이 회장과 구체적인 로비 자금 규모를 논의, 수주 금액(1천억원)의 8%인 80억원을 받기로 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특히 이 가운데 60억원은 오씨가, 나머지 20억원은 이씨가 각각 챙기기로 물밑 약속을 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오씨가 이 회장으로부터 일단 10억원을 받아 3억원을 이씨에게 전달한 것으로 검찰은 파악하고 있다.

검찰은 또 오씨 등에게 전달된 돈이 김종신(67) 전 한국수력원자력 사장과 박 전 차관 등을 상대로 한 로비자금으로 실제 사용됐는지 집중 추궁하고 있다.

검찰은 이와 함께 이씨가 최근까지 약속한 돈을 모두 받지 못하자 이 회장에게 강력하게 항의하면서 우선 20억원을 달라고 요구하는 편지까지 보낸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의 한 관계자는 "오씨와 이씨가 원전 업체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는 것을 사실"이라면서 "구체적인 수수 규모나 경위 등은 아직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부산지법 동부지원 권기철 판사는 5일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이윤영씨에 대해 청구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권 판사는 "범죄혐의가 소명되고 증거인멸과 도주 우려가 있다"고 영장 발부 이유를 설명했다.

youngky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