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檢, 원전 업체서 억대 수수혐의 前 GKL 감사 영장청구(종합)

송고시간2013-08-05 10:02

정치인 첫 연루, 자격미달 업체 정책자금 지원도 개입 정황원전비리 수사 '권력형 게이트'로 비화…MB 정부 실세 겨냥

檢, 원전 업체서 억대 수수혐의 前 GKL 감사 영장청구(종합) - 1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이른바 '영포라인' 출신 원전 브로커 오모(55)씨에 이어 한국관광공사의 자회사인 그랜드코리아레저(GKL) 이모(51) 전 감사가 원전 업체로부터 억대의 금품을 받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이씨는 원전비리 사건에 연루된 것으로 확인된 첫 여당 정치인이다.

이에 따라 검찰의 원전비리 수사가 급속도로 '권력형 게이트'로 비화하면서 이명박 정부의 실세를 겨냥하고 있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부산지검 동부지청 원전비리 수사단은 지난 4일 이 감사에 대해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5일 밝혔다.

검찰은 이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지난 3일 체포, 강도 높은 조사를 벌였다.

이씨는 한국수력원자력에 원전 부품 납품을 주선하거나 한수원 고위직 인사 청탁을 대가로 원전 업체로부터 억대의 금품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는 새누리당 중앙위원회 노동분과 부위원장과 총간사를 역임하다가 2006년 비례대표 서울시의원으로 선출됐다.

이씨는 또 새누리당 서울시당 노동위원장과 부대변인을 거쳐 전 정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의 상임 자문위원을 맡을 정도로 신임을 받았다.

2009년 2월에는 GKL 상임감사로 위촉됐고 2011년 8월까지 재직했다.

지난 대선 당시에는 박근혜 후보 캠프에서도 활동하는 등 정치권에서 마당발로 꼽힌다.

검찰은 이씨가 같은 방법으로 10억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는 오씨와 공모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또 이씨가 오씨와 함께 2010년 8월 정·관계 로비를 통해 원전 수처리 전문업체인 H사에 정책자금 642억원을 편법 지원하는 데 깊숙이 개입한 정황을 잡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검찰은 이와 함께 이씨가 H사에 이와 관련해 약속한 대가 지급을 요구하는 팩스를 보낸 단서를 포착하고 경위를 집중 추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 박영준(53) 전 지식경제부(현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등 당시 정권 실세가 연루됐다는 설도 나돌고 있다.

이씨의 구속 여부는 5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거쳐 오후 늦게 결정될 전망이다.

youngky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4006100075

title : 여자친구가 줄 오래 섰다고…햄버거 가게 직원 총 쏴 살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