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검찰, '영포라인' 원전비리 핵심 브로커 영장 청구(종합)

송고시간2013-08-02 14:59

정·관계 로비 수사로 확대될 듯

부산지검 동부지청 원전비리 수사단 사무실 <<연합뉴스DB>>

부산지검 동부지청 원전비리 수사단 사무실 <<연합뉴스DB>>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원전비리 사건을 수사중인 검찰이 이명박 정부의 권력실세로 꼽히는 이른바 '영포라인' 출신의 핵심 브로커를 붙잡았다.

이에 따라 원전 부품비리 사건 수사가 정·관계 로비 의혹을 파헤치는 쪽으로 확대되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유력하게 제기되고 있다.

부산지검 동부지청 원전비리 수사단은 2일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원전 납품업체인 J사의 오모(55) 부사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오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지난 31일 체포, 이틀간 강도 높은 조사를 벌여왔다.

오씨는 원전 부품 납품을 주선해주거나 한국수력원자력 고위직 인사 청탁의 대가로 관련 업체 등으로부터 상당한 금품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영포라인' 원전비리 핵심 브로커 체포 원전비리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명박 정부의 권력 실세로 꼽히는 이른바 '영포라인' 출신의 핵심 브로커를 붙잡았습니다. 부산지검 동부지청 원전비리 수사단은 지난달 31일 원전 납품업체인 J사의 55살 오 모 부사장을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체포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재경 포항중고등학교 동창회장을 역임한 오 씨는 원전 부품 납품을 주선해주거나 한국수력원자력 인사 청탁의 대가로 관련 업체 등으로부터 상당한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씨는 이명박 전 대통령과 같은 경북 영일, 포항 지역 출신인 '영포라인'인데다가 올해 초까지 재경포항중고등학교 동창회장을 역임할 정도로 내부에서도 중량감 있는 인물로 전해졌다.

검찰은 오씨가 이 같은 배경을 등에 업고 원전 부품 납품과 인사에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원전비리 수사의 칼끝이 이명박 정부의 실세로 향할 수 있다는 게 검찰 안팎의 대체적인 분석이다.

실제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된 김종신(67) 전 한수원 사장도 오씨와 상당한 친분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의 한 관계자는 "오씨를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체포해 조사중인 것은 맞다"면서 "구체적인 혐의에 대해서는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오씨의 구속여부는 오는 3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거쳐 이날 오후 늦게 결정될 전망이다.

youngky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40914072700056

title : 제주도 '9시 등교' 시행되나…이르면 내년 전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