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빗줄기 뒤 노란색 대구하늘…수증기 포화 영향

송고시간2013-07-31 12:22

동쪽하늘도 노란색
동쪽하늘도 노란색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지난 30일 일몰시각(7시32분) 직전인 오후 7시30분께 대구의 하늘이 노란빛으로 물들어 필터를 통해 세상을 보는 듯한 느낌을 주고 있다. 2013.7.31 <<지방기사 참고>>
yij@yna.co.kr

(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지난 30일 오후 7시 15분께부터 35분동안 대구의 하늘이 평소와는 달리 노란빛 노을로 물들었다.

노랗게 노을 진 대구 하늘
노랗게 노을 진 대구 하늘


(대구=연합뉴스) 비가 그친 30일 오후 7시 15분께 대구의 하늘이 노랗거나 주황빛으로 보이는 현상이 일어났다. 2013.7.31
≪지방기사 참고, 트위터 화면 캡처≫
sunhyung@yna.co.kr

해질녘 비가 그치자마자 하늘이 노란색으로 변하고 곳곳에 무지개가 뜨자 시민들은 휴대전화, 카메라 등으로 사진을 찍어 SNS에 올리는 등 신기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시민 이지영(28·여)씨는 "온 세상이 노랗게 변해 혹시 지구가 멸망하지 않을까 의심까지 했다"고 말했다.

하늘이 갑자기 노랗게 보인 이유는 노을이 질 무렵 대기 중의 수증기 밀도가 높아졌기 때문이다.

대구기상대는 오후 5시께부터 강하게 내린 비가 그치며 대기에 수증기가 포화됐고, 이 때문에 가시광선의 짧은 파장이 노란색 단계에서 흩어져 하늘이 노랗거나 주황빛으로 보인 것이라고 31일 설명했다.

주황빛으로 물든 대구 하늘
주황빛으로 물든 대구 하늘


(대구=연합뉴스) 비가 그친 30일 오후 7시 15분께 대구의 하늘이 노랗거나 주황빛으로 보이는 현상이 일어났다. 2013.7.31
<<독자 이지영씨 제공>> sunhyung@yna.co.kr

보통 노을이 질 때 하늘이 붉은 것은 가시광선의 짧은 파장인 푸른색 영역이 산란되며 긴 파장인 붉은 빛이 우리 눈에 들어오기 때문이라는 설명도 덧붙였다.

대구기상대 이경희 담당관은 "폭염 때문은 아니고 비로 인해 대기 중에 수증기가 포화되서 그렇다"며 "자연현상이므로 걱정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sunhy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