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기경찰 양귀비·대마 특별단속…186명 적발

(수원=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경기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5월 15일부터 2개월간 양귀비·대마 특별단속을 벌여 186명을 적발했다고 21일 밝혔다.

경찰은 이 가운데 4명을 구속하고 181명을 불구속 입건하는 한편 위법사항이 경미한 1명은 불입건 처리했다.

또 양귀비 1만3천422주, 대마초 166g, 대마 143주, 대마씨앗 770g 등을 압수했다.

지난해 같은기간 집중단속에서는 169명을 적발했으며 양귀비 1만1천167주, 대마초 79g, 대마 402주 등을 압수한 바 있다.

경찰은 양귀비 개화기와 대마 수확기를 맞아 밀경작 행위를 집중 단속, 마약류 공급 루트를 원천차단하기 위해 집중단속을 폈다.

단속 대상은 양귀비를 밀경작하거나 이를 가지고 아편을 만드는 행위, 대마를 밀경작하거나 대마초를 만들어 피우는 행위 등이다.

지난달 5일 이모(64·화성)씨는 양귀비 씨앗을 화단에 심어 60주를 몰래 키우다 경찰에 적발됐다.

이모(48·연천)씨는 지인으로부터 지난해 받은 대마씨앗 6개를 포천 소재 자신의 농장에 심은 뒤 지난달 11일 친구 4명과 함께 잎을 말아 대마초를 피웠다가 적발됐다.

경찰 관계자는 "양귀비를 삶아 물을 마시면 통증완화에 좋다는 속설 때문에 양귀비를 밀경작하는 경우가 더러 있다"며 "50주 이상 경작하면 사법조치 대상이 된다"고 말했다.

goal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07/21 09: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