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국 자동차 메카 디트로이트, 결국 파산 선언

송고시간2013-07-19 06:56

미국 미시간주 디트로이트 시 전경 (AP=연합뉴스)

미국 미시간주 디트로이트 시 전경 (AP=연합뉴스)

(시카고=연합뉴스) 김현 통신원 = 미국 자동차 산업의 중심지이자 제조업의 본산이던 디트로이트가 결국 파산을 선언했다.

18일(현지시간)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디트로이트 시는 이날 오후 미시간주 연방 법원에 미국 지방자치단체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파산보호(챕터 9) 신청서를 접수했다.

파산 신청서와 함께 제출한 편지에서 릭 스나이더 미시간 주지사(공화)는 "디트로이트의 막대한 부채를 해결할 방법이 없다"면서 "재정 위기 비상관리인 케븐 오어 변호사가 제안한 챕터 9 파산보호 신청을 승인한다"고 밝혔다.

스나이더 주지사는 "파산보호 신청 이외에 디트로이트 재정 위기를 극복할 방법이 없는 것이 자명하다"며 "현재로서 합리적인 대안은 이것 뿐"이라고 강조했다.

스나이더 주지사는 지난 3월 185억 달러(약 20조8천억원)에 달하는 디트로이트 시의 장기 부채를 해결하기 위해 크라이슬러 파산보호 절차를 맡았던 오어 변호사를 비상관리인으로 선임했다.

한때 미국 최대의 공업도시로 명성이 높던 디트로이트 시는 자동차 산업의 쇠퇴와 함께 1950년대 180만명에 달하던 인구가 70만명으로 줄어들었다.

미국 디트로이트 시 재정 위기 비상관리인 케븐 오어 변호솨(좌)와 릭 스나이더 미시간 주지사 (AP=연합뉴스)

미국 디트로이트 시 재정 위기 비상관리인 케븐 오어 변호솨(좌)와 릭 스나이더 미시간 주지사 (AP=연합뉴스)

이에 따라 세수와 투자가 감소하고 방만한 예산 집행과 부정부패가 겹치면서 도시의 운명은 악화 일로를 걸어왔다.

게다가 빈집과 빈 건물이 늘고 치안 유지마저 어렵게 되면서 미국에서 범죄율이 가장 높은 도시라는 오명까지 쓰게 됐다.

오어 변호사는 예산 삭감, 자산 매각, 공무원 인력 구조조정 등을 추진하며 디트로이트 경제 회생을 시도했으나 효과를 거두지 못했다.

그는 지난달 15일 채권단 대표들을 불러모아 채무 상환 불능(디폴트)을 통보하고 "1 달러(약 1200원)당 수 센트(몇 십원대)만 회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오어 변호사는 이후 한달에 걸쳐 채권단, 공무원 노조, 보험사, 연금기금 등과 손실 부담 규모를 놓고 협상을 벌였으나 합의를 만들어내지 못했고 결국 파산 선언을 선택하게 됐다.

채권단은 오어 변호사의 계획에 강력히 반발했다.

특히 연금기금 단체 2곳은 "스나이더 주지사에게 오어 변호사의 파산 신청을 승인할 권한이 없다"며 주 법원에 소장을 제출해놓은 상태다.

chicagor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