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백악관에 '한국 개고기 중단' 청원…왜곡 주장도>

"한국은 폭력적 성향 국가"…지지서명자 600여명 그쳐

(워싱턴=연합뉴스) 이승관 특파원 = 미국 백악관의 인터넷 청원사이트에 한국의 개고기 문화를 중단시켜 달라는 주장이 올랐다.

15일(현지시간) 백악관에 따르면 최근 자신을 '세계 개ㆍ고양이 고기 거래 보호단체'(WPDCMT) 소속이라고 밝힌 한 누리꾼은 백악관 청원사이트 `위 더 피플(We the People)'에 청원을 올렸다.

'한국에서 수십억달러의 불법 개고기 거래가 중단되도록 버락 오바마 행정부가 개입해 달라'는 제목의 이 청원은 "한국에서는 올해 여름 매일 1만5천마리의 개가 고문당하고, 감전사하고, 산 채로 가죽이 벗겨질 것"이라면서 "또 고양이들이 산 채로 압력밥솥에 넣어져 수프로 만들어진다"고 지적했다.

특히 여성과 어린이들도 이를 보고 웃으면서 동물들이 고통당하는 것을 즐긴다는 과장된 주장도 내놨다.

미국 백악관 (AP=연합뉴스DB)
미국 백악관 (AP=연합뉴스DB)

청원은 또 "이는 문화적인 차이가 아니라 규제를 받지 않은 수십억달러 규모의 불법 산업"이라면서 한국에서는 광견병 테스트나 항생제 사용 등에 대한 규제가 없는 상태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런 폭력적인 성향의 국가와 무역을 하는 동안 미국 국민은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청원에는 일주일이 지난 이날 오전까지 600여명이 지지 서명했다. 백악관이 공식 답변의 최소 기준으로 제시한 30일 이내 10만명 지지 서명에 턱없이 모자란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한국의 보신탕 문화를 비판하는 것은 이해할 수 있으나 왜곡된 주장까지 내놓으면서 한국인을 싸잡아 비하하는 것은 지나치다는 지적을 내놓고 있다.

국제 동물보호단체인 '동물을 지키는 사람들'(IDA)은 매년 여름 주미 한국대사관 앞에서 '개고기 반대' 시위를 벌이고 있다.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07/15 23: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