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 물가 세계 35위…노르웨이 가장 비싸

도시별로 서울은 146위
외국인 관광객들과 시민들로 북적이는 명동거리 <<연합뉴스DB>>
외국인 관광객들과 시민들로 북적이는 명동거리 <<연합뉴스DB>>

(시드니=연합뉴스) 정열 특파원 = 세계에서 물가가 가장 비싼 나라는 노르웨이, 가장 싼 나라는 인도인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글로벌 물가정보 사이트 넘베오(www.numbeo.com)에 따르면 노르웨이는 소비자 물가지수가 173.85로 조사 대상 102개국 가운데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넘베오의 소비자 물가지수는 미국 뉴욕의 물가를 100으로 놓고 봤을 때 그보다 높거나 낮은 정도를 측정해 표시한다.

<그래픽> 세계 물가 상위 10개국
<그래픽> 세계 물가 상위 10개국
(서울=연합뉴스) 이재윤 기자 = 11일 글로벌 물가정보 사이트 넘베오(www.numbeo.com)에 따르면 노르웨이는 소비자 물가지수가 173.85로 조사 대상 102개국 가운데 물가가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은 80.44로 35위였고 최하위인 인도의 물가지수는 30.92였다.
yoon2@yna.co.kr
@yonhap_graphics(트위터)

이어 스위스(151.77), 호주(133.66), 룩셈부르크(124.76), 덴마크(119.95), 일본(115.24), 스웨덴(114.47), 뉴질랜드(113.63), 바레인(113.49), 아이슬란드(112.43) 등이 2~10위를 차지했다.

한국은 80.44로 35위였고 최하위인 인도의 물가지수는 30.92였다.

넘베오의 소비자 물가지수는 식료품, 레스토랑, 교통, 공공요금 등을 망라해 산출된다.

도시별로는 스타방에르(189.23)), 트론헤임(184.79), 오슬로(170.04), 베르겐(167.35) 등 노르웨이 주요 도시들이 1~4위를 휩쓸었고 서울(84.37)은 조사 대상 342개 도시 중 중위권인 146위였다.

passi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07/11 11: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