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콩 주권반환 16주년 맞아 43만명 거리행진(종합2보)

송고시간2013-07-01 22:51

홍콩의 주권 반환 기념일을 맞아 열린 대규모 민주화 요구 행진에 영국 식민지 시절 홍콩기가 등장했다. (AP=연합뉴스)

홍콩의 주권 반환 기념일을 맞아 열린 대규모 민주화 요구 행진에 영국 식민지 시절 홍콩기가 등장했다. (AP=연합뉴스)

(홍콩=연합뉴스) 황희경 특파원 = 홍콩의 주권이 영국에서 중국으로 반환된 지 16주년이 되는 1일 홍콩 도심에서 민주주의를 요구하는 대규모 행진이 열렸다.

홍콩 시민 수십만 명은 이날 오후 2시40분(현지시간) 빅토리아 공원을 출발해 홍콩섬 중심지에 있는 차터 가든까지 행진했다.

소나기가 몇 차례 쏟아진 가운데 행진 참가자들은 오는 2017년 예정된 차기 행정장관 선거에서 간선제 대신 보통선거를 도입할 것과 정치 개혁을 단행할 것을 촉구했다.

홍콩은 오는 2017년 행정장관 선거에서 보통선거를 도입할 예정이지만 친(親) 중국 진영에서 후보 추천위원회 등을 구성하는 방안이 제기되면서 보통선거가 사실상 무산될 것이란 우려가 나오고 있다.

행진에서는 이날 취임 1주년을 맞은 렁춘잉(梁振英) 행정장관의 하야를 촉구하는 구호도 터져나왔고 현장에서는 과거 영국 식민지 시절 홍콩기가 곳곳에서 눈에 띄었다.

행진을 주관한 시민운동단체 민간인권진선(民間人權陣線·이하 민진)은 이날 행진에 지난해 40만명보다 많은 43만명(경찰 추산 6만6천명)이 참가했다고 밝혔다.

홍콩의 주권이 영국에서 중국으로 반환된지 16주년을 맞은 1일 홍콩 시민 수십만명이 민주화를 요구하며 거리 행진을 벌였다.(AP=연합뉴스)

홍콩의 주권이 영국에서 중국으로 반환된지 16주년을 맞은 1일 홍콩 시민 수십만명이 민주화를 요구하며 거리 행진을 벌였다.(AP=연합뉴스)

이카루스 홍 호-인(王浩賢) 민진 대변인은 행진에 앞서 홍콩판 국가보안법 제정 움직임에 반대해 50만명이 거리로 나섰던 2003년 7월1일보다 사회적 불만이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렁춘잉 장관은 약속한 것을 지키지 못했다"라면서 "빈부격차가 확대되면서 홍콩인들의 삶은 더욱 나빠지고 있다"고 말했다.

반(反) 정부·반중(反中) 성격의 이날 행진에 맞서 정부 청사가 있는 타마르(添馬)에서는 친(親) 정부 성격의 집회가 열렸다. 이 집회에는 고령층을 중심으로 200∼300여명이 참가했다.

이날 행진에 대해 홍콩 당국은 성명을 통해 "2017년 행정장관 선거에서 보통선거의 실현 방법을 두고 사회의 다양한 분야에서 여러 의견과 시각을 경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중국 국무원 산하 홍콩 담당 기구인 홍콩 주재 중국 연락판공실의 장샤오밍(張曉明) 주임은 "홍콩에 필요한 것은 평화와 합리성, 긍정적인 에너지"라면서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이날 거리로 나온 것은 홍콩이 '일국양제'(一國兩制·하나의 국가, 두 개의 체제) 하에서 충분한 권리와 자유를 누리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홍콩에서는 1997년 주권 반환 이후 매년 7월1일에 민진 주관으로 수십만 명이 행진에 나선다.

지난 2003년에는 홍콩판 국가보안법 제정 움직임이 이슈가 되면서 50만명의 시민이 행진에 참가하기도 했다.

zitro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