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종자연 "국민 60%, 차별금지법 제정 필요"

(서울=연합뉴스) 공병설 기자 = 일부 보수 기독교계의 반발 등으로 무산된 차별금지법에 대해 국민 10명 중 6명가량이 법 제정에 찬성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1일 종교자유정책연구원이 지난달 19∼21일 전국의 성인남녀 1천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종교 및 차별금지법 인식조사 결과를 보면, 차별금지법의 필요성을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31.9%가 '반드시 필요하다', 27.9%가 '대체로 필요하다'고 대답했다.

'대체로 필요없다'는 9.5%, '전혀 필요없다' 8.1%였으며, 22.7%는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차별금지법을 알고 있느냐'는 물음에는 '대체로 알고 있다'(34.8%), '대체로 모른다'(27.1%), '전혀 모른다'(21.3%), '잘 알고 있다'(16.7%) 순이었다.

종교가 우리 사회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선 '대체로 영향이 있다'는 견해가 33.7%로 가장 많았고, '영향이 크다' 30.4%, '대체로 영향이 없다' 12.9%, '잘 모르겠다' 12.1%, '전혀 영향이 없다' 10.9%였다.

'종교의 가르침과 사회법이 서로 다르다면 어떤 입장을 취하겠는가'란 질문에는 '사회법을 따르겠다'는 입장이 54.1%, '종교의 가르침을 따르겠다'가 18.2%로 조사됐다.

종교단체가 정치인들을 통해 자신들의 요구를 관철하려는 것에 대해서는 '대체로 문제 있다'(30.6%)와 '문제가 많다'(39.4%)는 의견이 많았고, 공직후보자가 선거 때 종교단체를 방문하는 것도 문제가 있다는 의견이 57.5%에 달했다.

k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07/01 19: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