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육군 학사·여군·군종장교 981명 동시 임관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육군 학생군사학교는 28일 충북 괴산군 소재 학교 대연병장에서 학사·여군사관 58기, 군종사관 71기 합동임관식을 거행했다.

이날 합동임관식에는 각 군 주요인사와 지역단체장, 임관장교 가족 등 5천여 명이 참석, 981명의 초급장교 탄생을 축하했다.

이날 학사 58기 808명, 여군 58기 135명, 군종 71기 38명이 장교로 각각 임관했다.

신임 장교들은 전술학, 전투기술학 등 군사학 과목을 통해 기초 전투기술을 숙달했으며, 훈련기간 매일 체력을 단련해 전원이 육군 체력검정 기준을 통과했다.

교육성적 우수자로 인가용(24·학사) 소위와 강인정(25·여군사관) 소위가 대통령상을 수상했고, 고호(35·군종사관) 중위가 국방부장관상을 받았다.

쌍둥이 형제인 이준영·이준오(24) 소위와 이기훈 소위(24)는 해외 영주권을 포기하고 장교로 임관했다.

또 백성훈(23)·유황용(25)·변미경(23) 소위는 3대째 장교로 군 복무를 하게 됐다.

박하나(26) 소위는 여군사관에 세 번째 도전한 끝에 장교가 됐다.

백승주 국방부 차관은 축사를 통해 "대한민국의 하늘과 땅, 그리고 바다를 지키는 창끝부대의 리더로서 상급부대와 지휘관을 믿고 부하들의 정신전력과 전투기술 능력을 최고로 이끌어달라"고 당부했다.

ho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06/28 14: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