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본인 56% "총리 야스쿠니 참배 찬성"(종합)

아사히 여론조사…평화헌법 핵심조문 개정은 반대 우세
아소 부총리(가운데 오른쪽)가 저녁 야스쿠니 신사 배전(拜殿) 앞에서 참배하고 있다.(교도=연합뉴스DB)
아소 부총리(가운데 오른쪽)가 저녁 야스쿠니 신사 배전(拜殿) 앞에서 참배하고 있다.(교도=연합뉴스DB)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일본인 과반수가 총리의 야스쿠니(靖國) 신사 참배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사히신문은 지난달 중순부터 이달 중순까지 전국 유권자 3천명(응답자 2천17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우편 여론조사에서 총리의 야스쿠니 참배에 대해 17%가 '강하게 찬성', 39%가 '약간 찬성'이라고 각각 응답해 찬성이 56%에 달했다고 26일 보도했다.

반면 '강하게 반대한다'는 답은 13%, '약간 반대한다'는 답은 18%로 반대자는 31%에 불과했다.

하지만 2006∼2007년 첫 총리임기때 야스쿠니 참배를 하지 않은 것이 '통한의 극치'라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발언에 대해서는 46%('매우 공감' 11%·'어느 정도 공감' 35%)가 공감한다고 밝혀 '공감하지 않는다('전혀 공감하지 않는다' 20%·'그다지 공감하지 않는다 28%')는 응답보다 2% 포인트 낮았다.

아베 총리는 26일자 아사히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오는 8월15일과 추계 예대제(例大祭)때의 야스쿠니 참배 여부에 대해 "나라를 위해 싸운 군인을 위해 명복을 비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면서도 "참배할지 여부 그 자체가 정치적, 외교적 문제가 될 수 있기 때문에 갈지 안 갈지 말씀드리지 않겠지만 제1차 총리 임기 중에 참배를 못한 것이 '통한의 극치'라는 마음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아사히는 "총리 주변에서는 참배파와 참배 반대파 양쪽으로부터 아베 총리가 압력을 받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도쿄 중심가 지요다(千代田)구에 있는 야스쿠니 신사는 근대 일본이 일으킨 크고 작은 전쟁에서 숨진 사람들의 영령을 떠받드는 시설이다. 현재 태평양전쟁 A급 전범 14명을 포함해 246만6천여명이 이곳에 합사돼 있다.

한편 아사히 여론조사에서 평화헌법의 근간조항인 헌법 제9조의 개정에 대한 의견을 묻는 질문에 '바꾸지 않는 것이 좋다'는 응답이 54%로 '바꾸는 것이 좋다(37%)'는 답보다 많았다.

jh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06/26 09: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