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천시민단체 "국정원 대선개입 사건 국정조사 하라"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40개 시민·사회단체와 진보정당 등으로 구성된 인천지역연대는 25일 인천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정원 선거 개입 사건의 책임자 처벌과 국정조사를 촉구했다.

지역연대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지난 18대 대선에서 국정원은 직원들을 동원해 선거에 개입하고 경찰은 이 사건 수사 결과를 고의로 은폐·왜곡했다"며 "이는 국기문란 행위이자 민주주의 파괴 행위"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런 행위의 수혜자인 박근혜 대통령은 한마디 사과도 없고 여당인 새누리당은 국정원의 범죄 사실을 왜곡하며 서해 북방한계선(NLL) 대화록을 둘러싼 색깔논쟁을 일으켰다"고 강조했다.

이 단체는 NLL과 관련한 지난 2007년 남북 정상회담 당시 대화록 공개는 국정원과 새누리당이 국정원 대선 개입 사건을 물타기 하려는 의도라고 주장했다.

지역연대는 정부의 사과와 원세훈 전 국정원장, 김용판 전 서울지방경찰청장 등 관련자 처벌을 촉구했다. 또 국정원의 대선 개입 사건에 대한 국정조사를 정치권에 요구했다.

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06/25 14: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