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청와대 등 해킹 속출…사이버위기 '관심' 경보(종합2보)

송고시간2013-06-25 13:47

정부부처·언론사·정당 홈피서 해킹 의심사례 잇따라

영상 기사 동시다발 해킹…정부, 사이버위기 '관심' 경보 발령
[앵커]
청와대 등 홈페이지가 해킹당하자 정부도 대책 마련에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박진형기자.
[기자]
네, 정부는 오늘 청와대와 국무조정실 홈페이지가 위변조되고 일부 언론사 서버가 공격한 사실을 확인하고 오전 10시45분 사이버위기 '관심' 경보를 발령했습니다.
정부는 미래창조과학부ㆍ안전행정부ㆍ국방부ㆍ국가정보원 등 10개 부처 담당관이 참석한 가운데 '사이버위기 평가회의'를 개최한 자리에서 이같이 결정했습니다.
이번 공격과 관련해 정부는 합동조사팀을 꾸려 원인 조사에 착수했지만 공격 주체를 아직 확인하지는 못했습니다.
정부는 피해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언론ㆍ방송사에 보안강화를 당부했습니다.
정부 부처 홈페이지에 대한 해킹이 이뤄진 가운데 조선일보 등 일부 언론사 홈페이지 그리고 새누리당의 일부 시도당 인터넷 홈페이지도 해킹당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미래창조과학부 관계자는 "청와대와 국무조정실 홈페이지가 위변조되는 등 사이버 공격이 발생한 가운데 조선일보 등 일부 언론사의 홈페이지도 해킹을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습니다.
매일신문과 대구일보 등 대구지역 신문사 2곳의 기사작성송고 시스템이 밝혀지지 않은 이유로 오늘 오전부터 접속이 되지 않고 있습니다.
경찰은 대구지역 언론사의 집배신 시스템 오류와 관련해 해킹 등의 여부를 확인해 달라는 신고는 접수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해킹은 국제해커그룹인 어나니머스(Anonymous)가 이날 낮 북한의 조선중앙통신과 구국전선 등 46개 웹사이트를 해킹하겠다고 밝힌 데 대한 보복성 메시지일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부 관계자는 "홈페이지에 실린 문구가 있지만 정확한 공격 주체가 누구인지에 대해서는 조금 더 검토와 판단을 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지금까지 뉴스Y 박진형입니다.

동시다발 해킹…정부, 사이버위기 '관심' 경보 발령 [앵커] 청와대 등 홈페이지가 해킹당하자 정부도 대책 마련에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박진형기자. [기자] 네, 정부는 오늘 청와대와 국무조정실 홈페이지가 위변조되고 일부 언론사 서버가 공격한 사실을 확인하고 오전 10시45분 사이버위기 '관심' 경보를 발령했습니다. 정부는 미래창조과학부ㆍ안전행정부ㆍ국방부ㆍ국가정보원 등 10개 부처 담당관이 참석한 가운데 '사이버위기 평가회의'를 개최한 자리에서 이같이 결정했습니다. 이번 공격과 관련해 정부는 합동조사팀을 꾸려 원인 조사에 착수했지만 공격 주체를 아직 확인하지는 못했습니다. 정부는 피해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언론ㆍ방송사에 보안강화를 당부했습니다. 정부 부처 홈페이지에 대한 해킹이 이뤄진 가운데 조선일보 등 일부 언론사 홈페이지 그리고 새누리당의 일부 시도당 인터넷 홈페이지도 해킹당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미래창조과학부 관계자는 "청와대와 국무조정실 홈페이지가 위변조되는 등 사이버 공격이 발생한 가운데 조선일보 등 일부 언론사의 홈페이지도 해킹을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습니다. 매일신문과 대구일보 등 대구지역 신문사 2곳의 기사작성송고 시스템이 밝혀지지 않은 이유로 오늘 오전부터 접속이 되지 않고 있습니다. 경찰은 대구지역 언론사의 집배신 시스템 오류와 관련해 해킹 등의 여부를 확인해 달라는 신고는 접수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해킹은 국제해커그룹인 어나니머스(Anonymous)가 이날 낮 북한의 조선중앙통신과 구국전선 등 46개 웹사이트를 해킹하겠다고 밝힌 데 대한 보복성 메시지일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부 관계자는 "홈페이지에 실린 문구가 있지만 정확한 공격 주체가 누구인지에 대해서는 조금 더 검토와 판단을 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지금까지 뉴스Y 박진형입니다.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정부는 25일 청와대와 국무조정실 홈페이지가 위변조되고 일부 언론사 서버가 공격당한 사실을 확인하고 이날 오전 10시45분 사이버위기 '관심' 경보를 발령했다.

정부는 이날 미래창조과학부, 안전행정부, 국방부, 국가정보원 등 10개 부처 담당관이 참석한 가운데 '사이버위기 평가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이번 공격과 관련해 정부는 합동조사팀을 꾸려 원인 조사에 착수했지만, 공격 주체를 아직 확인하지는 못했다.

분주한 사이버테러대응센터
분주한 사이버테러대응센터

(서울=연합뉴스) 배정현 기자 = 청와대와 국무조정실 홈페이지가 연달아 해킹당하며 사이버위기 '관심' 경보가 발령된 25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 사이버테러대응센터에서 관계자들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2013.6.25
doobigi@yna.co.kr

청와대 홈피 해킹외에 이날 오전 안행부·미래부·통일부의 홈페이지에도 접속 장애가 발생했고, 일부 언론사 및 새누리당의 일부 시도당 인터넷 홈페이지도 해킹 의심사례가 나타났다.

미래부는 "일부 정부부처 홈페이지 접속 장애는 정부통합전산센터의 도메인 네임 시스템(DNS)의 트래픽 장애에서 비롯한 것으로 파악됐다"며 "청와대 해킹과 연관성이 있는지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이날 일시적으로 스포츠서울[039670], 건설경제, 이투데이의 홈페이지 서버가 다운되고, 조선일보 홈페이지에서도 접속 장애가 나타났으나 해킹에 의한 것이 아니라 접속 폭주로 인한 일시적인 장애로 알려졌다.

매일신문과 대구일보 등 대구지역 신문사 2곳의 집배신(기사작성송고) 시스템이 밝혀지지 않은 이유로 접속이 안되기도 했다.

해킹당한 청와대 홈페이지
해킹당한 청와대 홈페이지

(서울=연합뉴스) 청와대 홈페이지 등이 외부세력에 의해 25일 오전 9시30분께 해킹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킹 당시 청와대 홈페이지에 접속하면 '위대한 김정은 수령' 등의 메시지가 화면 상단에 붉은 글자로 도배되다시피 나타났으며 오전 10시께에는 "통일대통령 김정은장군님 만세! 우리의 요구조건이 실현될 때까지 공격은 계속 될 것이다 " 등의 문구가 떠 있다. 이 문구는 약 10분간 지속된 것으로 알려졌다. 2013.6.25

새누리당의 경우 이날 오전 11시30분 현재 16개 시도당 가운데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전역과 부산·울산·광주·강원·경북 등 8개 시도당 홈피에서 해킹의심사례가 나타났다. 현재 이들 시도당의 홈페이지에는 특별한 메시지는 없으나 접속 자체가 안되거나 'UNDER CONSTRUCTION'(정비 중)이라는 안내 문구가 게시돼 있다.

정부 관계자는 "내부 시스템 장애 가능성도 있으나 해킹 등 정확한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며 "피해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언론사와 방송사에 보안강화를 당부했다"고 밝혔다.

청와대와 국무조정실 홈페이지는 외부세력에 의해 25일 오전 9시30분께 해킹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킹 당시 청와대 홈페이지(president.go.kr)에 접속하면 '위대한 김정은 수령' 등의 메시지가 화면 상단에 붉은 글자로 도배되다시피 나타났다.

해킹당한 국무조정실 홈페이지
해킹당한 국무조정실 홈페이지

(서울=연합뉴스) 청와대와 국무조정실 홈페이지가 자칭 '민주와 통일을 지향하는 어나니머스코리아' 에 의해 25일 오전 9시30분께 해킹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해킹 당시 국무조정실 홈페이지. 새누리당원,군장병,청와대 신상정보 링크가 함께 표시돼 있다. 2013.6.25
<< 독자 제공 >>
zjin@yna.co.kr

특히 오전 10시께부터 약 10분간 "통일대통령 김정은 장군님 만세! 우리의 요구조건이 실현될 때까지 공격은 계속 될 것이다. 우리를 기다리라. 우리를 맞이하라. 위 아 어나니머스, 위 아 리전. 위 두 낫 포기브, 위 두 낫 포겟. 익스펙트 어스(We Are Anonymous. We Are Legion. We Do Not Forgive. We Do Not Forget. Expect Us.) 민주와 통일을 지향하는 어나니머스코리아"라는 문구와 함께 회의 중인 박근혜 대통령의 사진이 게재됐다.

현재 청와대 홈페이지는 작동이 중단된 가운데 첫 화면에 '시스템 긴급점검으로 인해 일시적으로 운영 중단됩니다'라는 문구가 떠있다.

이번 해킹은 국제해커그룹인 어나니머스(Anonymous)가 이날 낮 북한의 조선중앙통신과 구국전선 등 46개 웹사이트를 해킹하겠다고 밝힌 데 대한 보복성 메시지일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어나니머스의 일원이라고 밝힌 해커는 6·25전쟁 발발일에 맞춰 예고대로 북한에 대한 사이버 공격을 할 것이라고 24일 밝혔다.

공격의 목적은 북한 주민이 외부 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게 하고 북한의 정보를 빼내는 것이라고 했으나 북한은 어나니머스의 공격을 주권국가의 자주권을 침해하는 도발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정부 관계자는 "홈페이지에 실린 문구가 있지만 정확한 공격 주체가 누구인지에 대해서는 조금 더 검토와 판단을 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고 말했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