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주 정보위원, 국정원 배포 'NLL대화록' 수령거부(종합)

"국정원 '불법무도' 책임 물을것…강제전달시 경찰 불러 제지"
민주 정보위원, 국정원 배포 'NLL대화록' 수령거부
민주 정보위원, 국정원 배포 'NLL대화록' 수령거부(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국회 정보위 정청래 민주당 간사와 김현 의원이 24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국정원이 '2007 남북정상회담 회의록'을 일반문서로 재분류해 공개한다고 밝힌 것과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 소속 정보위원들은 이날 오후 국정원이 배포한 대화록의 수령을 거부했다고 밝히고 있다. 2013.6.24
scoop@yna.co.kr
http://blog.yonhapnews.co.kr/f6464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임형섭 기자 = 국회 정보위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24일 국정원이 이날 공개키로 한 '2007 남북정상회담 회의록'의 수령을 전면 거부했다.

정보위 민주당 간사인 정청래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정원이 오늘 오후 야당 정보위원들에게 의원실을 돌면서 해당 문건을 전달하려고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국정원은 앞서 보도자료를 통해 2급 비밀인 '2007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전문을 일반 문서로 재분류해 공개하기로 하고, 이를 이날 오후 국회 정보위원들에게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이날 오후 3시 46분 한기범 국정원 제1차장과 통화한 사실을 공개하며 "국정원 성명에 의하면 '여야 공히 전문공개를 강력히 요구하는 상황'이라고 돼 있는데 이는 허위 발표로, 요구하지도 않은 야당 정보위원들에게 그 중요한 문건을 강제로 떠맡기듯 전달하는 것을 중단하라고 요청했으며, 이런 억지춘향식의 수령은 거부한다고 전달했다"고 말했다.

그는 "민주당이 (공개를) 요구하는 것은 조작 가능성이 있는 국정원 보관 문건이 아니라 대통령기록관에 보관돼 있는 정본, 원본과 녹취테이프"이라며 "수령 거부 방침에도 불구, 야당 정보위원들에게 강제로 전달하려 할 경우 경찰을 불러 제지시키겠다는 얘기도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정 의원은 "국정원이 제 정신이 아니다. 자기 멋대로 일반 문서로 분류, 이러한 무도한 짓을 하는 것을 보면서 국정원이 무엇을 노리는지 명백해졌다"며 "국기문란을 이렇게 무도한 방법으로 덮으려는 국정원의 작태를 국민과의 투쟁으로 덮겠다"고 말했다.

정보위 소속인 같은 당 김현 의원도 "이 같은 '불법무도'한 일을 묵과할 수 없으며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며 "남재준 국정원장은 더이상 국정원장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06/24 16: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