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 시민사회, 국정원 대선개입 규탄(종합)

26일 전국 시민사회 연대해 시국선언 예정
시민단체, 국정원 광주지부서 규탄 기자회견
시민단체, 국정원 광주지부서 규탄 기자회견(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국가정보원의 대선·정치 개입 사건을 놓고 전국 대학생들의 시국선언에 이어 광주 시민사회도 국가기관의 인터넷 여론 조작을 비판하고 나섰다. 광주시민단체협의회와 광주진보연대 등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24일 국가정보원 광주지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정원의 부정한 대선개입을 규탄하며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를 실시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2013. 6. 24 <<지방기사 참조>>
areum@yna.co.kr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국가정보원의 대선·정치 개입 사건을 놓고 전국 대학들생이 시국선언을 한 데 이어 광주 시민사회도 국가기관의 인터넷 여론 조작을 비판하고 나섰다.

광주시민단체협의회와 광주진보연대, 광주전남여성단체연합, 지역 종교·교육단체 등은 24일 국가정보원 광주지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정원의 부정한 대선개입을 규탄하며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를 실시할 것을 촉구했다.

"국정원 해체·원세훈 구속"
"국정원 해체·원세훈 구속""국정원 해체·원세훈 구속"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국가정보원의 대선·정치 개입 사건을 놓고 전국 대학생들의 시국선언에 이어 광주 시민사회도 국가기관의 인터넷 여론 조작을 비판하고 나섰다. 광주시민단체협의회와 광주진보연대 등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24일 국가정보원 광주지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정원의 부정한 대선개입을 규탄하며 건물 출입구에 국정원 해체와 원세훈 전 국정원장 구속을 촉구하는 메모를 붙이고 있다. 2013. 6. 24 <<지방기사 참조>>
areum@yna.co.kr

국정원 사건에 대해 이들 단체는 "대통령 선거에 국정원이 무단 개입하고 서울경찰청은 거짓수사로 무마시켰으며 새누리당 역시 이를 악용해 국민의 표심까지 왜곡시킨 사건"이라며 "민주주의 근간을 뒤흔든 문제이자 국기문란 행위"라고 강조했다.

이들 단체는 "원세훈 전 국정원장과 직원들의 대선 개입이 드러나자 김용판 전 서울지방경찰청청장이 사실을 은폐, 조작했다"며 "새누리당은 거짓 수사발표를 미리 알고 수사결과를 빨리 밝히라며 대국민 쇼를 벌였다"고 지적했다.

이들 단체는 "독재정권 시절에나 가능한 사건이 눈앞에서 벌어졌다는 사실에 국민은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다"며 "서울대 총학생회 등 전국의 대학생들이 국정조사를 외치며 나섰고 광화문에는 민주주의 회복을 바라는 촛불이 켜졌다"고 강조했다.

시민단체, 국정원 광주지부서 규탄 기자회견
시민단체, 국정원 광주지부서 규탄 기자회견(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국가정보원의 대선·정치 개입 사건을 놓고 전국 대학생들의 시국선언에 이어 광주 시민사회도 국가기관의 인터넷 여론 조작을 비판하고 나섰다. 광주시민단체협의회와 광주진보연대 등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24일 국가정보원 광주지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정원의 부정한 대선개입을 규탄하며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를 실시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2013. 6. 24 <<지방기사 참조>>
areum@yna.co.kr

이들 단체는 "새누리당은 미국 닉슨 대통령의 워터게이트 사건을 반면교사 삼아 물타기를 멈추고 진상 규명을 해야 한다"며 "박근혜 정부 역시 법무부 장관을 방패 삼아 수사의 발목을 잡지 말고 철저한 진상 규명과 관련자 처벌을 할 것"을 촉구했다.

더불어 현재 수사 중인 원세훈 전 국정원장과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 외에도 이명박 전 대통령, 박근혜 후보캠프, 새누리당 등을 철저히 조사하고 국민을 상대로 여론 공작을 벌인 국정원을 해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광주 시민사회는 전국 시민단체와 연대해 오는 26일 시국선언을 발표하고 28일께 전국 동시 촛불집회를 할 방침이다.

areu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06/24 14: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