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 법인택시기사 월소득 187만원…버스기사의 62%

승객 1인당 이동거리 5.4km…평균 요금 6천원
서울역 택시정류장에 택시들이 길게 늘어서서 손님을 태우고 있다. <<연합뉴스DB>>
서울역 택시정류장에 택시들이 길게 늘어서서 손님을 태우고 있다. <<연합뉴스DB>>

(서울=연합뉴스) 이 율 기자 = 서울시내 법인택시기사의 월평균소득이 187만원으로 근로시간이 더 짧은 시내버스기사의 62%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법인택시의 승객 1인당 평균 이동거리는 5.4km였으며, 평균 6천원의 요금을 냈다.

서울시는 작년 말 전체 법인택시 2만1천322대에 장착한 택시정보시스템 자료와 255개 법인택시업체로부터 받은 2011∼2012년도 운행기록장치자료, 임금대장 등을 바탕으로 법인택시기사 처우실태를 분석해 23일 발표했다.

그동안 일부 표본조사를 한 적은 있지만 전수조사는 처음이다. 서울시내 하루 운행되는 택시수는 4만8천대로 법인택시가 1만8천대, 개인택시가 3만대 가량 운행된다.

법인택시기사의 평균소득은 매달 26일을 꽉 채워 하루 평균 10시간, 시간당 1만4천500원의 운송수입을 올렸을 경우 월 정액급여 120만원에 사납금 이상 벌어들인 운송수입 67만원을 합해 약 187만원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는 하루 7.2시간씩 매달 22일 일해 평균 300만원을 받는 시내버스 운전기사 월소득의 62% 수준이다.

법인택시기사는 하루평균 10시간 40분을 일하고 10만8천900원의 사납금을 냈다. 법인택시기사의 85.9%는 사납금 이상의 수입을 올려 남은 돈을 가져갔다. 하루 수입은 사납금을 포함해 14만∼15만원이 12.6%로 가장 많았고 13만∼14만원이 12.0%, 15만∼16만원이 11.9%, 16만∼17만원이 11.6% 순이었다.

<그래픽> 서울 법인택시기사ㆍ시내버스기사 근무환경 비교
<그래픽> 서울 법인택시기사ㆍ시내버스기사 근무환경 비교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서울시는 작년 말 전체 법인택시 2만1천322대에 장착한 택시정보시스템 자료와 255개 법인택시업체로부터 받은 2011∼2012년도 운행기록장치자료, 임금대장 등을 바탕으로 법인택시기사 처우실태를 분석해 23일 발표했다.
bjbin@yna.co.kr
@yonhap_graphics(트위터)

사납금 미납액은 정액급여에서 차감해야하기 때문에 택시기사들이 사납금을 채우기위해 과속, 신호위반, 승차거부 등을 하는 경우가 잦아 개선이 시급하다고 시는 지적했다. 게다가 법인택시기사들은 하루 평균 36.6ℓ의 유류를 소비하지만 25ℓ에 대해서만 회사가 유류비를 대고 나머지는 기사개인이 부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택시 관련 교통사고 건수는 전체 서울시내 교통사고의 23.8%(2011년)를 차지했다. 특히 법인택시 교통사고는 개인택시 교통사고의 5.7배 수준으로 전체택시 교통사고의 80.9%를 차지했다.

열악한 근무환경에 따라 법인택시기사의 평균 근속연수는 2.8년에 불과했고, 신규입사자 중 1년 이내 퇴사자 비율도 38%나 됐다.

열악한 처우는 택시서비스 수준 저하로 이어졌다. 120 다산콜센터로 접수된 교통관련 민원건수 중 택시 관련 불편 민원건수는 전체의 75%에 달했고 택시 관련 불편 민원건수 중 승차거부 신고건수는 40%나 됐다.

한편, 작년 말 기준 시에 등록된 법인택시 2만1천322대 중 실제 운행되는 차량비율은 72%로, 6천대 가량은 기사가 없어 운행하지 못했다.

법인택시 한 대당 하루평균 주행거리는 221km로 이 중 손님을 태우고 영업한 거리는 64% 인 141km였고, 나머지 거리는 빈차로 다닌 것으로 나타났다.

yuls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06/23 11: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