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軍, 내년 방위력개선비 11조9천억원 요구

공중급유기·대잠항공폭뢰 도입 예산 편성
<그래픽> 연도별 국방예산 규모
<그래픽> 연도별 국방예산 규모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방위사업청은 18일 내년도 방위력개선비로 11조9천55억원을 편성, 기획재정부에 요구했다고 밝혔다.
bjbin@yna.co.kr
@yonhap_graphics(트위터)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방위사업청은 18일 내년도 방위력개선비로 11조9천55억원을 편성, 기획재정부에 요구했다고 밝혔다.

이는 올해 방위력개선비보다 1조6천466억원(17%)이 늘어난 것이다.

업무보고하는 이용걸 방위사업청장
업무보고하는 이용걸 방위사업청장(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차기전투기(F-X) 사업의 가격 입찰ㆍ협상이 시작된 18일 오전 이용걸 방위사업청장이 국회 국방위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2013.6.18
toadboy@yna.co.kr

방사청은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에 내년도 방위력개선비 요구 예산과 주요사업을 보고했다.

주요사업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위협에 대응한 '킬 체인' 구축과 관련, 다목적실용위성과 고(高)고도무인정찰기, 공대지·함대지·지대지 유도탄 추가 구매 등이 포함됐다.

또 한국형 미사일방어체계(KAMD) 구축과 관련, PAC-2 미사일 추가 구매와 PAC-3급으로 성능개량 등의 사업도 추진된다.

특히 방사청은 적 잠수함을 공중에서 타격하는 '대잠항공폭뢰' 도입 예산 및 작년에 반영되지 않았던 공중급유기 관련 예산을 요구했다. 공군은 F-15K와 KF-16 전투기 등의 작전 반경 확대를 위한 공중급유기 도입을 정부에 지속적으로 요구하고 있다.

방사청은 또 국회에서 요구한 주요 무기결함 대책 방안도 보고했다.

국회 국방위
국회 국방위(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차기전투기(F-X) 사업의 가격 입찰ㆍ협상이 시작된 18일 오전 국회 국방위에 출석한 군과 방위사업청 간부들이 이용걸 방위사업청장의 업무보고에 배석해 있다. 2013.6.18
toadboy@yna.co.kr

파워팩(엔진+변속기) 결함으로 전력화가 중단된 K-2 전차는 오는 11월부터 내년 2월까지 최초 양산분 13대에 대한 성능 검증을 거쳐 내년 9월 국회에 보고하고 전력화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작년 7월 시험발사 과정에서 실패한 장거리 대잠어뢰(홍상어)는 7월과 8월 국방기술품질원 주관으로 품질확인사격시험(3회, 4발)을 한 뒤 성공하면 양산을 재개하기로 했다.

작년 10월부터 지난 2월까지 8발(연습탄 5발, 전투탄 3발)을 사격한 결과 5발(연습탄 4발, 전투탄 1발)이 명중했다고 방사청은 설명했다.

three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06/18 11: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