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남도, 진주의료원 국정조사 준비 비상>

청문회 대비 예상 'Q&A' 작성…자료 요구도 잇따라

(창원=연합뉴스) 정학구 기자 = 국회 공공의료 국정조사가 사실상 시작됨에 따라 진주의료원을 폐업한 경남도와 홍준표 지사도 대응에 나섰다.

국회는 13일 오후 본회의를 열어 공공의료 국정조사 특별위원회가 12일 첫 전체회의에서 채택한 국정조사계획서를 처리할 예정이다.

현재까지 여야가 합의한 일정을 보면 오는 24일 증인채택 문제를 마무리하고 7월 3일 보건복지부 기관보고 및 청문회, 4일부터 이틀간 진주의료원 등 현장조사, 9일 경남도 기관보고 및 청문회 등이 진행된다.

최대 쟁점인 홍준표 지사 증인 채택 문제는 기관보고와 청문회를 한 장소에서 동시에 실시한다면 홍 지사가 기관보고 후 자연스럽게 증인으로 서는 방식이 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국정조사 계획서에도 기관보고시 증인 및 참고인 신문을 진행한다고 돼 있다.

새누리당 일각에서는 이와 관련, 기관보고와 청문회는 별개라는 입장을 보이고 있어 최종 조율 결과에 관심이 쏠린다.

그러나 어떤 식으로든 홍 지사가 국정조사 특위에서 진주의료원 폐업 관련 입장을 밝혀야 하는 상황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커 보인다.

홍 지사는 이날 오후 2시 도청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진주의료원 해산 조례 처리, 국정조사, 증인 출석 등에 관한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그는 지금까지 진주의료원 휴·폐업 문제는 지방고유 사무여서 국정조사 대상이 아니라고 주장해왔다.

경남도는 이와 별개로 국정조사 관련 의원들의 자료 요구가 시작돼 답변 준비에 부산한 분위기다.

통합진보당 김미희 의원은 특위 위원이 아니면서도 2008년 이후 경남도와 진주의료원 간에 오고간 공문 전체를 요구하는 등 자료 49건을 요구했다.

특위 야당 측 간사인 김용익 의원과 새누리당 김동완 의원 등도 자료를 요구하는 등 7월 13일 국정조사가 끝날 때까지 자료 요구와 답변 준비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경남도는 이와함께 기관 보고와 청문회 과정에서 나올 수 있는 예상 질문과 함께 답변 자료도 따로 준비하는 등 국정조사 대비에 비상이 걸린 상황이다.

경남도는 7월 4일께 특위 위원들이 진주의료원 현장을 방문한다면 노조원들이 내부를 점거하고 있는 상황을 그대로 보여준다는 방침이다.

b94051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06/13 11: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