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원세훈 前원장 유통업체 건설공사도 개입 의혹

檢 황보건설 청탁 받고 홈플러스에 혜택 줬는지 조사

(서울=연합뉴스) 임주영 송진원 기자 = 검찰은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이 대형 유통업체의 국유지 내 연수원 설립과 관련, 정부기관 인·허가 과정에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한 정황을 포착해 수사 중이다.

원 전 원장의 건설업자 유착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여환섭 부장검사)는 7일 원 전 원장이 황보연 전 황보건설 대표의 청탁을 받고 홈플러스의 인천 연수원 설립 과정에서 산림청에 외압을 넣은 의혹에 대해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이다.

홈플러스를 운영하는 테스코는 지난 2009년 8월 지식경제부, 인천시와 외국자본 4천만 달러를 유치해 중구 무의도에 교육 시설을 세우기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무의도 내 6만3천여㎡ 부지에 연면적 1만3천70㎡ 규모였다.

그러나 연수원 예정 부지는 국유지이고 소유주인 산림청은 자연 훼손을 이유로 사업에 난색을 표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지역은 용유·무의 문화관광레저 복합도시 개발 때문에 2011년 3월까지 다른 건축도 모두 제한됐다.

산림청은 몇개월 뒤 의견을 바꿨고 테스코는 2010년 3월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의 승인을 받아 두 달 뒤 공사에 들어갔다.

테스코는 경기 용인시에 있는 자사의 땅 49만5천㎡를 연수원 부지와 맞바꾸는 형식으로 소유권 이전 등기도 했다.

황보건설은 연수원 기초공사를 수주했으며 경기 평택과 경북 안동의 홈플러스 지점 토목공사 등에도 참여했다.

검찰은 산림청의 의견 번복 과정에 원 전 원장이 개입했으며 황씨가 원 전 원장에게 산림청 설득을 요청한 게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황씨가 수년 전부터 알고 지낸 홈플러스 최고 경영진과의 친분에도 주목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테스코 측이 로비 대가로 황보건설에 공사 하청을 맡겼는지와 원 전 원장이 대가성 금품을 받았는지를 추적 중이다.

황씨는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3∼4개 계열사의 돈 100억여원을 빼돌리고 2011년께 분식회계로 100억여원의 은행 대출을 받은 혐의 등으로 6일 구속됐다.

zoo@yna.co.kr

s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06/07 11: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