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라오스, 탈북자 추방 사례 10여차례 더 있다"

탈북지원 운동가 공개…"벌금 300달러 미납에 추방조치"
수전 솔티, 북송 청소년 사진 공개
수전 솔티, 북송 청소년 사진 공개(워싱턴=연합뉴스) 강의영 특파원 = 수전 솔티 북한자유연합 대표가 30일(현지시간) 지난 2011년 성탄절 중국에 함께 모여 있을 때 찍은 탈북 청소년 15명의 사진을 공개했다. 이중 `ROK'로 표시된 청소년은 한국으로, `USA'는 미국으로 간 청소년이다. 나머지 8명과 사진에 없는 1명은 라오스에서 북한으로 강제 송환된 청소년이다.
솔티 대표는 이날 워싱턴DC 인근에서 열린 북한자유연합 모임에서 연합뉴스 특파원과 만나 "2년전부터 15명의 탈북 아이들을 돌본 분(선교사 주모씨)과 접촉하며 지원해 왔는데 이중 9명이 북송됐다니 너무나 충격적이고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2013.5.31
keykey@yna.co.kr

(하노이=연합뉴스) 김권용 특파원 = 라오스가 최근 문제가 된 탈북 청소년 9명을 추방한 것 외에 10여차례나 더 탈북자들을 추방한 것으로 드러났다.

동남아 지역에서 탈북자들을 지원해온 김 모씨는 31일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라오스 측이 그동안 탈북자 문제에 강경하게 대응했다며 이같이 공개했다.

김 씨는 라오스의 경우 탈북자들이 검거되면 일단 300달러의 벌금과 신원보증을 요구하고 이를 수용하지 않으면 국외추방했다고 밝혔다.

특히 탈북자의 경우 대부분 돈이 없거나 신원보증이 어려운 상황이어서 실제 추방건수는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탈북 청소년들을 인솔한 주 모씨와 함께 탈북자 지원업무를 한 그는 또 이번 탈북 청소년 일행이 한국이 아닌 미국행을 추진할 방침이었다고 전했다. 그는 주 씨가 탈북 청소년들과 함께 수도 비엔티안에 도착한 뒤 곧바로 미 대사관에 전화를 걸어 미국행을 요청했으나 여의치 않아 한국대사관과 접촉하는 것으로 방향을 바꿨다고 말했다.

당시 미 대사관 측은 전화통화에서 탈북자들이 구내로 진입해야 손을 쓸 수 있다며 한국 대사관행을 권고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김씨는 밝혔다.

주 씨 등은 미국 의회에서 올해초 '북한어린이복지법안'이 통과된 이후 탈북 청소년 지원 활동을 강화하고 있는 비정부기구(NGO) 단체들과 협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어린이복지법안은 탈북 청소년의 입양 등을 적극 지원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한편 한국 정부는 라오스를 중점 협력국가로 지정, 최근 상당액수의 유무상 원조를 제공하는 등 라오스 원조에 상당한 비중을 둔 것으로 파악됐다.

실제 정부 무상원조기관인 한국국제협력단(KOICA)의 대(對) 라오스 원조는 2010년 111억원, 2011년 113억원, 2012년 98억3천억원이 각각 집행됐다. 지난해의 경우 라오스에 대한 무상원조는 KOICA의 119개 지원대상국 가운데 12위에 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91년부터 지난 2012년까지 라오스에 대한 무상원조는 모두 973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kk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05/31 14: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