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야구소식> 선수협회, '아나운서 물벼락' 공식 사과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이하 선수협회)는 26일 LG 트윈스-SK 와이번스전 수훈 선수 인터뷰 도중 일어난 아나운서를 향한 물세례에 대해 27일 사과했다.

선수협회는 "인터뷰 도중 당한 봉변에 대해 정인영 아나운서와 소속 방송사인 KBS N에 사과 말씀드린다"고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LG 투수 임찬규는 26일 잠실구장 SK전이 끝나고 수훈선수 인터뷰를 하던 정의윤을 향해 물을 뿌렸다.

그러나 당시 인터뷰를 진행하던 정인영 아나운서도 함께 물을 맞아 논란을 빚었다.

여기에 김성태 KBS N PD가 27일 개인 트위터에 "야구선수들 인성교육이 필요하다"고 글을 올려 논란은 더욱 커졌다.

이에 따라 선수협회는 앞으로 팬들에게 불편함을 줄 수 있는 행위들을 자제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그러면서 선수협회는 야구인을 향해 이어지는 인신공격에 대해서는 좌시하지 않을 뜻을 밝혔다.

선수협회는 "이번 세리머니를 이유로 전체 야구선수들과 야구인들을 무시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처할 것"이라며 "특히 야구관계자나 언론이 SNS를 통해 무책임하게 선수 전체를 매도하고 대중을 선동하는 것은 정상적인 방법이 아니다"라고 강한 어조로 말했다.

so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05/27 15: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