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미술품감정평가 10년사를 돌아보다>

(서울=연합뉴스) 박인영 기자 = 독자적이고 전문적인 미술품 감정을 추구하며 설립된 한국미술품감정평가원이 감정 평가를 시작한 지 올해로 만 10년이 됐다.

2002년 미술계 인사들이 뜻을 모아 한국미술품감정연구소를 설립해 2003년 ㈔한국미술품감정협회, 2007년 ㈔한국화랑협회와 각각 업무제휴를 체결했고 2011년 한국미술품감정평가원으로 법인명을 바꿔 오늘에 이르렀다.

2003년부터 지난해까지 평가원이 감정 업무를 시작한 이래 감정한 작품 수는 5천130점에 이르며 이를 작가별로 구분하면 562명에 이른다.

평가원의 지난 10년을 돌아보면 흥미로운 이슈도 많았다.

박수근의 '빨래터'나 이중섭의 '물고기와 아이' 등 진위 논란이 불거졌던 작품의 감정을 맡으면서 우여곡절도 있었지만, 평가원의 객관성과 공정성을 각인시키는 계기가 되기도 했다.

감정을 통해 이중섭의 '소', 박수근의 '앉아있는 여인'과 '시장의 여인들', 김환기의 '무대미술', 이쾌대의 '인물'과 천경자의 '추정' 등 유명 작가들의 미공개작이 새롭게 발굴되기도 했다.

감정 의뢰가 들어온 작품이 가장 많았던 작가는 천경자 화백으로, 평가원이 모두 327점을 감정해 99점을 위작으로 판정했다.

이어 김환기 화백의 작품이 262점, 박수근 247점, 이중섭 187점이 평가원의 감정을 받았다.

평가원은 이렇게 미술품 감정 평가 10년을 결산하면서 '한국 근현대미술 감정 10년'(사문난적 펴냄)을 발간했다.

24일 낮 조선호텔에서 열린 출판기념회에서 엄중구 한국미술품감정평가원 대표는 "미술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면서 앞으로 감정의 역할은 더 중요해질 것"이라며 "책임 있는 기관으로서의 소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미술품의 진위에 대한 감정만이 아니라 판매자 중심으로 이뤄졌던 감정 업무를 소비자 중심으로 바꾸고 컬렉터들의 소장품 관리 방법과 미술품 수집 방향을 제시하는 등 소장품 컨설팅에도 주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310쪽. 1만5천원.

<한국미술품감정평가 10년사를 돌아보다> - 2

mong0716@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05/24 15: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