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철수 신당론' 꿈틀…정계개편 신호탄 주목

안철수 '정책네트워크 내일' 창립…여야 촉각10월재보선·내년 6월지방선거 1·2차 분수령
안철수, 정책네트워크 '내일' 창립
안철수, 정책네트워크 '내일' 창립(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안철수 무소속 의원이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창비카페에서 싱크탱크 성격의 정책네트워크 '내일'의 창립을 공식화하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이사장을 맡은 최장집 교수, 소장을 맡은 장하성 교수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3.5.22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심인성 기자 = 무소속 안철수 의원이 22일 사실상 신당 창당을 위한 '거점 연구소' 창립계획을 밝히면서 야권발(發) 정계개편 가능성이 성큼 현실로 다가왔다.

안 의원의 독자세력화 움직임이 싱크탱크라는 구체적인 형태로 드러난데다, 영입인사도 정치ㆍ경제 학계의 명망가여서 신진 정치세력과 기성 정치인들의 헤쳐모여 작업을 재촉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안 의원의 싱크탱크인 '정책네트워크 내일'이 민주당에 대한 대안세력으로 얼마나 빠르고 광범위하게 자리매김하느냐에 따라 야권의 정계개편 폭과 속도가 결정될 것으로 관측된다.

안철수 정책네트워크 '내일' 이사장 맡은 최장집 교수
안철수 정책네트워크 '내일' 이사장 맡은 최장집 교수(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안철수 무소속 의원의 싱크탱크격인 정책네트워크 '내일'의 이사장을 맡은 최장집 교수가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창비카페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3.5.22
utzza@yna.co.kr

특히 안 의원이 10곳 안팎으로 예상되는 10월 재·보선과 내년 6월 지방선거를 통해 세력화 작업을 극대화하게 된다면 양대 선거가 정치권 새판짜기의 중대한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안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창비카페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자신의 싱크탱크 역할을 할 연구소 '정책네트워크 내일'의 창립을 공식 선언했다.

안 의원은 "'내일'은 정책 전문가뿐만 아니라 모든 국민에게 열려 있는 완전한 개방형 구성"이라면서 "국민들과의 소통을 우선적으로 생각하고 여러 분야에서 자생적인 시민참여포럼들과 연계하면서 현장의 목소리를 제대로 반영하고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내일' 이사장에 진보성향의 원로학자인 최장집 고려대 명예교수를, 소장에 장하성 전 안철수 대선캠프 국민정책본부장을 각각 임명했다.

최 이사장은 '내일'의 활동 방향에 대해 "정당 창당 방향으로 나아갈 수밖에 없다"며 신당 창당을 기정사실화했다.

여야는 안 의원의 신당 창당 행보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안철수 정책네트워크 '내일' 이사장 맡은 최장집 교수
안철수 정책네트워크 '내일' 이사장 맡은 최장집 교수(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안철수 무소속 의원의 싱크탱크격인 정책네트워크 '내일'의 이사장을 맡은 최장집 교수(가운데)가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창비카페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3.5.22
utzza@yna.co.kr

야권의 주도권을 놓고 다툼을 벌여야 하는 민주당은 "예상됐던 일"이라며 애써 평상심을 보이면서도 내부적으로는 '비상등'이 켜진 모양새다. 특히 그동안 자신들과 관계를 맺어온 대표적인 진보성향 학자인 최 명예교수가 안 의원과 손을 잡은 데 대해 긴장하는 기색이 역력하다.

박용진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어차피 예상하지 못했던 일이 아니지 않느냐"며 "민주당도 그러한 일정을 감안, 혁신 작업을 진행하고 있기 때문에 크게 개의치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나 호남 출신 한 중진 의원은 "안 의원이 생각보다 빨리 창당의 길로 가는 것 같다"며 "호남에서의 '안풍'은 민주당에 대한 실망감과 안 의원의 '새정치'에 대한 기대감이 뒤섞여 있는 것인 만큼 민주당이 더욱 긴장해 혁신의 성과물을 보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새누리당 김재원 전략기획본부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민주당의 현실에 절망한 많은 분이 안철수 신당으로 모여든다면 상당한 세력을 모을 수 있을 것이고, 국민이 민주당의 대안으로 '안철수 세력'을 선택할 여지도 있다"면서 "민주당뿐 아니라 우리 당으로서도 굉장히 위협적인 상황이 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si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05/22 17: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