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극우 원조' 이시하라 "침략한 적 없다"<아사히>

이시하라 신타로 일본유신회 공동대표(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시하라 신타로 일본유신회 공동대표(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뇌경색으로 입원했다가 퇴원한 다음날인 2013년 3월30일 도쿄에서 기자회견을 하는 이시하라 공동 대표.

(도쿄=연합뉴스) 이충원 특파원 = 이시하라 신타로(石原愼太郞) 일본유신회 공동 대표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나 하시모토 도루(橋下徹) 오사카 시장(유신회 공동대표)보다 한층 분명하게 일본 '역사 수정주의자'(우익)들의 인식을 드러냈다.

아사히신문은 18일 이사하라 공동 대표가 이 신문과 인터뷰에서 제2차 세계대전과 관련해 "침략이 아니다. 침략이라고 규정하는 것은 자학일 뿐이다. 역사에 관해서 무지한 것이다"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하시모토 시장이 "패전의 결과를 고려할 때 침략이라고 받아들이고 반성하고 사죄할 수밖에 없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역사관의 차이를 분명히 밝힌 셈이다.

아베 총리의 "침략의 정의는 확실한 게 없다"는 발언으로 시작된 역사인식 논란은 하시모토 시장의 "위안부는 필요했다"는 발언으로 가열된 데 이어 이시하라 대표의 "침략한 적이 없다"는 발언으로 절정을 맞게 됐다.

일본 이시하라, 아베 총리에 '개헌론' 훈계(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이시하라, 아베 총리에 '개헌론' 훈계(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이시하라 신타로 일본유신회 공동 대표가 2013년 2월12일 중의원(하원) 예산위원회에서 아베 신조 총리를 상대로 개헌 필요성에 대해 훈계성 질의를 했다. 사진은 미군 요코타(橫田)기지의 민간 이용 주장을 펼치기 위해 기지의 입체 모형을 늘어놓고 질의하는 장면.

아사히신문은 하시모토 대표의 발언에 대해 국내외의 비판이 고조된 가운데 하시모토와 이시하라 두 대표의 인식차까지 분명해짐으로써 일본유신회의 혼란이 한층 가중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시하라 대표는 아사히신문과 인터뷰에서 "맥아더(더글러스 맥아더)도 (미국) 의회에서 '(일본의) 자위를 위한 전쟁'이었다고 증언하지 않았느냐. 자원(수입 경로)을 봉쇄당했기 때문에 결국 동남아시아로 진출할 수 밖에 없었다"며 "(식민지 지배) 그런 것은 근세에 유럽의 백인은 모두 한 것이지 않느냐. 근대는 먹느냐, 먹히느냐의 시대였다"고 주장했다.

일본이 일으킨 전쟁을 침략이라고 보는 시각을 "도쿄재판(극동국제군사재판)에서 결정된 가치관에 근거해 역사를 규정하는 것"이라고 비난하기도 했다.

그는 이전에도 조선 침략을 부정하면서 "무력으로 침략한 게 아니라 (한반도가) 너무 분열돼서 정리가 안 되니까 그들의 총의에 따라 (일본과) 합병한 것이다"라고 발언한 적이 있다.

이시하라 대표는 하시모토 시장이 "위안부가 필요했다"고 발언한 직후만 해도 "군과 매춘이 따라붙는다는 건 역사의 원리다. 기본적으로 틀린 말은 아니다"라고 옹호했지만, 이번에는 "(하시모토씨의 일련의 발언 탓에) 모두 곤란해하고 있다. 전후 맥락을 생각해서 발언하지 않으면 안된다"며 "과거에는 (위안부가 필요했다는 게) 사실이겠지만 현대의 윤리관에 입각해서 말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말을 바꿨다고 신문은 전했다.

chungw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05/18 08: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