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하시모토 소속당 중진 "日에 한국인매춘부 우글우글"

6선 니시무라, 당 의원 모임서 막말…이후 철회
"한국인매춘부 득실" 막말한 니시무라 의원
"한국인매춘부 득실" 막말한 니시무라 의원
(교도=연합뉴스) 위안부 망언으로 지탄을 받고 있는 하시모토 도루(橋下徹) 오사카 시장이 공동대표로 있는 일본유신회 소속 중진 의원이 일본에 한국인 매춘부가 넘쳐난다는 '막말'을 해 또 한번 파문이 일 전망이다.
유신회 소속 니시무라 신고(西村眞悟·64) 중의원 의원(6선)은 17일 당 중의원 의원 회의에서 하시모토 공동대표의 '위안부 정당화' 발언과 관련해 언급하면서 "일본에는 한국인 매춘부가 우글우글하다"고 말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니시무라 의원이 국회에서 질의하는 모습.
2013.5.17. <<국제뉴스부 기사참조, 자료사진>>
jhcho@yna.co.kr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위안부 망언으로 지탄을 받고 있는 하시모토 도루(橋下徹) 오사카 시장이 공동대표로 있는 일본유신회 소속 중진 의원이 일본에 한국인 매춘부가 넘쳐난다는 '막말'을 해 또 한번 파문이 일 전망이다.

유신회 소속 니시무라 신고(西村眞悟·64) 중의원 의원(6선)은 17일 당 중의원 의원 회의에서 하시모토 공동대표의 '위안부 정당화' 발언과 관련해 언급하면서 "일본에는 한국인 매춘부가 우글우글하다"고 말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그는 또 위안부 관련 해외언론 보도에 대해 "종군 위안부가 '성노예'로 전환되고 있다"고 주장한 뒤 "이것이 국제적으로 확산되면 모략이 성공할 지도 모른다"며 "반격으로 전환하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니시무라 의원은 이후 기자회견에서 "한국이라는 국명을 거론한 것은 온당치 못했다"며 발언을 철회했다.

앞서 하시모토 유신회 공동대표는 지난 13일 일본군 위안부 제도에 대해 "그 정도로 총탄이 오가는 상황에서 정신적으로 신경이 곤두서 있는 강자 집단에 위안부 제도가 필요하다는 것은 누구라도 알 수 있는 일"이라며 "왜 일본의 종군 위안부 제도만 문제가 되느냐. 당시는 세계 각국이 (위안부 제도를) 갖고 있었다"고 주장해 국제적인 파문을 일으켰다.

jh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05/17 14: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