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亞 전시컨벤션 허브로"…벡스코, 신경영계획 발표

벡스코<자료>
벡스코<자료>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 해운대 전시컨벤션센터 벡스코(BEXCO)가 아시아 최고의 전시컨벤션 허브로 도약하기 위한 경영혁신에 나선다.

벡스코는 2020년까지 가동률 60% 등을 목표로 하는 신경영계획을 14일 발표했다.

벡스코는 중장기 전략 목표로 전시컨벤션 육성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가동률 확대를 통한 흑자경영 기조 정착, 조직문화 구축을 통한 지속 가능한 경영기반 마련 등을 정하고 중점 추진하기로 했다.

세부 추진사항으로는 우선 독일, 홍콩, 싱가포르, 일본 등 전시 선진국의 대표 전시장과 협력을 강화해 글로벌 유명 전시회의 한국, 아시아 버전을 적극적으로 유치하기로 했다.

또 대형 국제 컨벤션을 유치하기 위해 글로벌 유치 대행사를 대상으로 네트워크를 확대하기로 했다.

지역의 전시·회의기획업체와 공동 사업을 추진하는 등 전시컨벤션산업의 뿌리 육성에 나설 방침이다.

부산관광공사, 마이스포럼 등과 같은 관계기관과의 협력을 강화하고 부산시 도시 마케팅에도 적극 참여하기로 했다.

이밖에 벡스코 자문교수단을 운영해 대내외 의견을 수렴해 조직역량을 강화하고, 성과중심의 조직운영을 통해 수지 악화 요인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앞서 벡스코는 행사유치 마케팅 역량을 강화하고 임대 관련 지원업무의 전문화를 위해 행사지원팀(가칭)을 신설하고 지원업무와 마케팅업무를 분리했다.

벡스코 오성근 사장은 "이번 신경영계획 발표는 부산 마이스산업의 도약에 벡스코가 중심 역할을 하겠다는 의미"라며 "앞으로 사업부문, 인프라 운영부문은 물론 고객관리와 조직문화 혁신으로 아시아 최고의 전시컨벤션 허브로 도약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josep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05/14 15: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