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檢 '국정원 수사축소 의혹' 이광석 前수서서장 조사

송고시간2013-05-14 16:38

전직 직원 잇따라 소환…'댓글女 감금 수사' 민주당측 출석 요구

이광석 전 수서경찰서장(현 서울 지하철경찰대장)(자료사진)

이광석 전 수서경찰서장(현 서울 지하철경찰대장)(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주영 송진원 김동호 기자 = '국가정보원의 대선·정치 개입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팀장 윤석열)은 경찰 단계에서 수사 책임자였던 이광석 전 수서경찰서장(현 서울 지하철경찰대장)을 소환 조사한 것으로 14일 확인됐다.

검찰은 전날 이 전 서장을 불러 지난해 수사 당시 경찰청과 서울경찰청 지휘부로부터 은폐·축소 관련 지시를 받았는지, 실무팀에 부당한 압력을 행사했는지, 갑작스럽게 중간 수사 결과를 발표한 경위는 무엇인지 등을 캐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서장은 제18대 대통령 선거를 사흘 앞둔 지난해 12월16일 밤 11시에 전격적으로 기자회견을 열어 중간 수사결과를 발표했다.

당시 경찰은 국정원 여직원 김모씨가 제출한 컴퓨터 하드디스크만 분석한 결과 "대선과 관련해 어떠한 댓글의 흔적도 없다"고 밝혀 '부실수사'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검찰은 지난 8일에는 수사 당시 경찰 윗선의 외압이 있었다며 수사 축소·은폐 의혹을 주장한 권은희 전 수서서 수사과장(현 송파서 수사과장)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수사 축소 의혹과 관련,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과 최현락 전 서울청 수사부장 등 당시 경찰 수뇌부를 조사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한편 검찰은 국정원 기밀을 외부에 제보한 전직 직원 김모씨를 이날 피고발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김씨는 다른 전직 직원인 정모씨와 함께 지난해 대선을 전후해 국정원 직원들이 인터넷 사이트 댓글 작업 등을 통해 여론을 조작하고 정치 활동에 관여했다고 민주통합당에 제보한 인물이다.

앞서 검찰은 13일에는 정씨를 참고인으로 조사했다.

검찰은 김씨가 평소 알고 지내던 정씨로부터 국정원의 댓글 활동에 대해 전해듣고 이를 정치권 등 외부에 알리는 방안을 협의했다고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또 이들의 외부 활동에 깊숙이 관여한 일반인 장모씨도 곧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검찰은 지난해 대선 직전에 국정원 여직원 김모씨의 오피스텔을 민주당 인사들이 찾아가 김씨를 장시간 감금했다는 혐의로 고발된 사건과 관련, 경찰에서 수사기록을 넘겨받아 법률 검토 등을 진행하고 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수서경찰서는 민주당 관계자들에게 출석할 것을 요구했지만 응하지 않자 재차 출석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zoo@yna.co.kr

san@yna.co.kr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