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檢 '국정원 정치개입 의혹' 제보한 전직 직원 소환

송고시간2013-05-13 11:29

댓글女 감금 수사기록 경찰에 요청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서초구 국정원 앞에서 압수수색을 마친 검찰차량이 밖으로 나오고 있다.(자료사진)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서초구 국정원 앞에서 압수수색을 마친 검찰차량이 밖으로 나오고 있다.(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주영 송진원 김동호 기자 = '국가정보원의 대선·정치 개입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팀장 윤석열)은 13일 국정원 기밀을 외부에 제보한 전직 직원 정모씨를 피고발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 중이다.

정씨는 다른 전직 직원인 김모씨와 함께 지난해 대선을 전후해 국정원 직원들이 인터넷 사이트 댓글 작업 등을 통해 여론을 조작하고 정치 활동에 관여했다고 민주통합당에 제보한 인물이다. 이 과정에는 일반인 장모씨도 양측을 오가며 관여했다.

정씨는 대선 당시 국정원 직원 신분이었지만 댓글 작업을 주도한 심리정보국 소속은 아니었다.

검찰은 김씨가 평소 친분이 있는 정씨로부터 국정원의 댓글 활동에 대해 전해듣고 이를 정치권 등 외부에 알리는 방안을 협의한 것으로 보고 있다.

또 민간인 장씨는 김씨, 정씨가 국정원 내부 사항을 외부에 알리는 과정에서 '연결고리' 역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와 정씨의 경우 전현직 국정원 직원이어서 국정원법과 국정원직원법상 외부 활동이나 기밀 유출에 엄격한 제약을 받는다.

영상 기사 검찰 '국정원 의혹' 제보한 전직 직원 소환
'국가정보원의 대선·정치 개입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은 이번 사건을 외부에 제보한 전직 국정원 직원 정모씨를 피고발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정씨는 대선을 전후해 국정원 직원들이 여론을 조작하고 정치활동에 관여했다고 민주통합당에 제보한 인물로 이 과정에는 전직 국정원 직원 김모씨와 일반인 장모씨가 함께 관여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검찰은 정씨를 상대로 국정원 기밀을 제보한 경위 등을 조사중이며 조만간 나머지 두 명도 소환할 계획입니다.

검찰 '국정원 의혹' 제보한 전직 직원 소환 '국가정보원의 대선·정치 개입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은 이번 사건을 외부에 제보한 전직 국정원 직원 정모씨를 피고발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정씨는 대선을 전후해 국정원 직원들이 여론을 조작하고 정치활동에 관여했다고 민주통합당에 제보한 인물로 이 과정에는 전직 국정원 직원 김모씨와 일반인 장모씨가 함께 관여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검찰은 정씨를 상대로 국정원 기밀을 제보한 경위 등을 조사중이며 조만간 나머지 두 명도 소환할 계획입니다.

검찰은 정씨를 상대로 국정원 기밀을 제보한 경위 등을 조사했으며, 조만간 김씨와 장씨도 소환할 계획이다.

한편 검찰은 지난해 대선 직전 국정원 여직원 김모씨의 아이디로 '오늘의 유머' 사이트에 댓글을 단 일반인 이모씨를 최근 2차례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이씨를 상대로 김씨의 아이디로 인터넷 사이트에 정치 관여 댓글을 쓴 경위, 김씨로부터 관련 지시나 대가를 받았는지 등을 캐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또 지난해 대선 직전 여직원 김씨의 오피스텔을 민주당 인사들이 찾아가 장시간 감금한 혐의와 관련, 경찰에 수사기록을 요구했다.

검찰은 수사기록을 검토한 뒤 경찰이 추가 수사를 해야 할지 아니면 경찰로부터 관련 사건을 송치받아 신속히 수사해야 할 지에 대해 검토할 방침이다.

zoo@yna.co.kr

san@yna.co.kr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