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보스턴테러범도 묻어줘야"…교도소 땅에 매장

송고시간2013-05-09 16:30

美 경찰 "우린 야만인이 아니다. 죽은 자는 묻어줘야"

미국 보스턴마라톤 폭탄테러 후 숨진 타메를란 차르나예프.(A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보스턴마라톤 폭탄테러 후 숨진 타메를란 차르나예프.(AP=연합뉴스, 자료사진)

(보스턴 AP=연합뉴스) "죽은 자는 묻어줘야 한다."

미국 보스턴마라톤 폭탄테러 후 숨진 타메를란 차르나예프(26)의 묻힐 곳이 정해졌다.

그동안 '테러범의 시신을 묻히게 할 수 없다'는 반대 여론 속에 타메를란의 시신은 미국은 물론 그의 조국인 체첸과 러시아, 어머니의 나라 다게스탄 어디에서도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이로 인해 사후 19일 동안 땅에 묻히지 못했다.

타메를란의 시신을 넘겨받은 매사추세츠주 우스터시 경찰서장 게리 젬(Gemme)은 주 교도소 부지에 시신을 매장하기로 했다고 8일(현지시간) 밝혔다.

젬 서장은 거센 논란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야만인이 아니다. 죽은 자는 묻어줘야 한다"며 타메를란 시신을 매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타메를란의 장례를 그의 시신이 보관된 장례식장에서 치를 경우 현장 안전을 위해 수만달러의 공금이 투입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시신을 그의 고향 러시아로 보내는 것은 선택사항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타메를란의 매장에 대한 해법은 매사추세츠주 법에서 찾아냈다.

법에 따르면 매사추세츠주 안에서 사망한 사람에 대해 지역사회는 매장할 곳을 제공해야 한다.

타메를란은 테러 전까지 매사추세츠주 케임브리지시에 살았다.

미국 매장법 전문가에 따르면 타메를란 시신 매장에 대한 저항은 전례 없이 강하다. 존 F. 케네디전 대통령 암살범 리 하비 오스월드부터 코네티컷 총기 난사 사건 범인 애덤 랜자까지 역대 악명높은 범죄자들도 언제나 묻힐 곳을 찾았기 때문이다.

웨이크대 타냐 마르스 교수는 "미국 땅에는 많은 사악한 자들이 묘비와 함께 묻혀있다"며 "타메를란에 대한 반감은 특이한 경우"라고 분석했다.

그는 이어 "사람은 죽으면 그것으로 그에 대한 처벌도 끝난다"고 덧붙였다.

pr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