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檢 '국정원 수사 축소' 서울경찰청 관계자등 줄소환

권은희 수사과장, "조사에 성실하게 임했다"
권은희 수사과장, "조사에 성실하게 임했다"(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권은희 서울 송파경찰서 수사과장이 9일 새벽 '국가정보원의 대선·정치 개입 의혹'과 관련해 서울지검에서 참고인 조사를 받은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지난해 대선 당시 '국정원 여직원 댓글 사건'의 수서경찰서 수사 실무 책임자였던 권 과장은 민주통합당이 작년 12월 수서경찰서에 국정원 댓글 의혹 사건과 관련한 고소장을 제출한 이후 서울경찰청이 수사 내내 부당하게 개입했다고 지난달에 폭로했었다.
2013.5.9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주영 송진원 김동호 기자 = '국가정보원의 대선·정치 개입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팀장 윤석열)은 9일 경찰 단계에서의 수사 축소·외압 의혹과 관련, 경찰 관계자 여러 명을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조사 대상은 경찰이 지난해 대선을 전후해 '국정원 여직원 댓글' 사건을 수사할 당시 수서경찰서의 수사팀과 서울경찰청 관계자들이다. 이들은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는다.

검찰은 전날 '국정원 여직원 댓글' 사건을 수사한 실무 책임자였던 권은희 전 수서경찰서 수사과장(현 송파서 수사과장)을 참고인으로 불러 10시간여 동안 조사했다.

검찰은 또 권 과장과 함께 수서경찰서의 사이버수사 담당자 1명도 함께 불러 참고인 조사를 마쳤다.

권 과장은 민주통합당이 작년 12월 수서경찰서에 국정원 댓글 의혹 사건과 관련한 고소장을 제출한 이후 서울경찰청이 수사 내내 부당하게 개입했다고 지난달에 폭로했었다.

권 과장은 "서울경찰청에 국정원 여직원 김모씨의 컴퓨터에서 발견된 키워드 78개에 대한 분석을 요청했지만 서울경찰청은 시급한 사안이라며 수를 줄여달라고 해 키워드를 4개로 추려서 다시 보내야 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권 과장은 지난해 수사 당시 자신이 서울청에 협조 요청했던 내역 등에 관한 자료를 검찰에 제출했다.

검찰은 경찰로부터 '국정원 댓글' 사건의 외압 의혹과 관련한 자체 감찰 및 진상조사 결과를 일부 넘겨받아 분석 중이다. 여기에는 경찰 수사 관계자들의 입장이 정리·요약돼 있다.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은 경찰의 조사 대상에서 빠졌다.

한편 검찰은 일부 국정원 직원이 인터넷 포털과 사이트 15곳을 비롯해 SNS 등 사이버 공간에서 댓글·게시글을 올리면서 정치 관여 활동을 한 정황과 관련, 글의 내용을 비교·분석하면서 위법성 여부를 확인 중이다.

zoo@yna.co.kr

san@yna.co.kr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05/09 11: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