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 '국정원 선거개입 의혹' 쟁점화 부심

송고시간2013-05-08 17:35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민주당이 검찰 수사로 의혹의 실타래가 풀려나가고 있는 '국정원 선거개입 의혹 사건'을 정치 쟁점으로 살려나가기 위해 부심하고 있다.

민주당 '국정원 헌정파괴국기문란진상조사특별위원회'는 8일 오후 국회의원회관 에서 '국가정보원 대선 개입 실태와 수사과제 긴급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온라인·SNS 대선개입 의혹 분석 결과'를 주제로 열렸다.

유인태 특위 위원장은 "중간 수사결과 발표에서 '정치·선거에 개입한 흔적이 나오지 않는다'고 했을 때만 해도 민주당이 헛짚은 것 아니냐고 걱정한 사람이 많았다"며 "이제는 민주당이 옳았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아직도 박근혜정부는 (당시 민주당 행위를 두고) 여성의 인권을 침해했다며 사과하라는 말을 반복하고 있다"며 "이제는 진실이 밝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신경민 최고위원은 경찰의 수사권 독립에 회의적 시각을 드러내며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신 최고위원은 "경찰이 1987년 박종철 고문치사사건 때 (책상을) '탁' 치니 '억' 하고 죽었다'는 것 이후 다시 한번 기념비적 거짓말을 했다"며 "경찰은 더는 수사권 독립을 주장할 수 없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토론에서 권혜진 데이터저널리즘 연구소장은 54개 트위터 계정과 28만개의 게시물을 분석해 SNS를 활용해 지속적으로 정치의견을 게시하고 퍼뜨리는 조직이 있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권 소장은 "분석 대상 중 일부 트위터에는 여당 후보에게 유리하고 야권후보에게 불리한 글들이 지속적으로 올라왔다"며 "특히 대선이 가까워진 12월 이후 게시물 수가 수직 상승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주장했다.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