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호림박물관, '상상의 나라 민화여행' 특별전

명품 80여점 처음 공개

(서울=연합뉴스) 김태식 기자 = 성보문화재단 호림박물관(관장 오윤선)은 오는 10일부터 9월14일까지 서울 강남 신사분관에서 민화 특별전을 마련한다고 2일 말했다.

'상상의 나라-민화여행'을 표제로 내건 이번 전시는 박물관이 지난 30여 년간 수집한 민화 중에서 순수 전통민화에 분류할 수 있는 80여 점을 엄선해 공개한다.

호림박물관, '상상의 나라 민화여행' 특별전 - 2

호림박물관은 토기나 도자기, 사경(寫經), 목가구 컬렉션으로 유명하다. 실제 지금까지 특별전이나 상설전시에서는 이런 유물을 주로 선보였다. 하지만 민화 또한 적지 않은 명품을 보유한 사실이 이번 전시를 통해 처음 드러나게 됐다.

박물관은 "민화는 꿈의 세계, 상상의 세계를 화폭에 펼친 그림이라는 점에 주목해 전시를 기획했다"고 밝혔다.

실제 이번에 공개되는 작품은 명승지나 사냥터, 화사한 꽃, 새와 동물이 뛰노는 숲속에 데려다 주는 듯한 느낌을 관람객에게 준다. 또 물고기가 헤엄치는 강과 바다, 책이 쌓인 사랑방으로 안내하기도 한다.

민화는 크게 세 가지 주제로 나누어 선보인다. 제1부 '화폭에 자연이 들어오다'에서는 자연을 소재로 삼아 집안을 장식하고 각종 행사에 사용한 화조, 화훼, 영모, 어해 소재 관련 작품을 모은다.

이 중에서도 화조도는 특히 부부가 서로 금실 좋게 지내면서 많은 자손을 낳고 행복하게 지내라는 의미에서 주로 여자들의 공간인 안방을 장식한 민화로 분류된다.

호림박물관, '상상의 나라 민화여행' 특별전 - 3

'화폭에 책과 문자를 놓다'는 주제를 내건 2부에서는 책, 문방구, 각종 기물이 등장하는 책거리, 유교문자도와 백수백복도 등과 같은 문자도, 감모여재도 등이 자리를 함께한다. '孝悌忠信禮義廉恥'(효제충신예의염치)와 같이 유교적 덕목을 활용한 문자도라든가 '壽(수)'와 '福(복)'자 같은 길상문자를 넣은 그림을 만난다.

마지막 코너 '화폭에 옛 이야기를 담다'에서는 이상적인 경치를 그린 산수화와 고사인물 이야기를 소재로 한 작품이 전시된다.

민화 산수도에서 애용한 소재는 소상팔경도이다. 그 외에도 금강산이나 관동팔경, 무이구곡 등을 활용한 작품이 많다. 또 인물 소재 민화로는 삼국지연의도, 구운몽도, 곽분양행락도, 백동자도 등이 있다.

이번 기획전은 민화 뿐만 아니라 그와 관련된 장식 문양 도자기와 자수, 나전 등도 함께 내놓는다.

호림박물관, '상상의 나라 민화여행' 특별전 - 4

http://blog.yonhapnews.co.kr/ts1406/

taeshi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05/02 17: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