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연평도 포격 4군단장 리성국으로 교체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자료사진)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북한이 서해 북방한계선(NLL) 북쪽 황해도 일대를 관할하는 4군단장을 최근 교체했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29일 정례브리핑에서 "(2010년 11월 23일에 발생한) 연평도 포격 도발을 감행한 4군단의 군단장이 리성국 중장으로 교체된 배경을 추적하고 있다"고 밝혔다.

5군단장으로 자리를 옮긴 변인선 상장의 후임으로 4군단을 맡게 된 리성국은 관할 부대를 다니며 현장지도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리성국의 이전 직책은 확인되지 않고 있지만 백령도, 연평도 등 서북도서와 인접한 4군단은 남북 간 충돌 위험이 가장 큰 지역이라는 점에서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신임하는 인물일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리성국은 김 제1위원장이 지난달 연평도·백령도 타격 포병부대 실탄사격 훈련을 지도할 때도 최룡해 군 총정치국장, 현영철 군 총참모장, 김격식 인민무력부장, 박도춘 당 비서, 김영철 군 정찰총국장 등과 동행했다.

김 대변인은 동해지역에 배치된 북한 무수단 미사일에서 나오던 원격정보(telemetry) 신호가 수신되지 않고 있다는 일본 아사히신문의 보도와 관련, "신호는 나오기도 하고 안 나오기도 한다"며 "(북한 미사일이) 철수해야 완전히 상황이 종료된다. 그 사이에 여러 가지 활동은 기만일 수도 있고 (북한) 자체 상황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동해안에 배치한 미사일을 완전히 철수하지 않는 한 우리 군은 경계, 감시태세를 계속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사히신문은 무수단 미사일의 궤도 등을 지상 기지에 전하기 위해 발신하는 원격정보 신호와 지상 기지의 통신 관제 레이더 전파 등이 지난 20일께부터 수신되지 않고 있다는 점을 근거로 북한이 중거리 탄도 미사일 무수단 발사 준비 작업을 일단 중단했다고 이날 '한·미·일 정부관계자'를 인용, 보도했다.

ho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04/29 11: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