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시 "우면산 산사태는 폭우 탓"…天災 재확인

서울硏, 수해백서 발간…"사방시설에 3천억원 소요"
산사태를 막는 사방댐이 설치된 우면산 모습.(자료사진)
산사태를 막는 사방댐이 설치된 우면산 모습.(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2011년 7월27일 폭우 때 16명의 사상자를 내며 서울 지역 최악의 산사태로 기록된 우면산 산사태에 대해 서울시가 집중호우 탓인 '천재(天災)'라는 결론을 재확인했다.

28일 서울시는 서울연구원을 통해 '2011 수해백서'를 발간하고 장마로 지반이 약화된 상태에서 큰 비가 사흘 연속으로 내려 빗물과 섞인 흙과 돌이 동시다발적으로 쏟아졌다면서 인위적 요인이 없었어도 불가피한 재해였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해 조사단을 꾸려 두 차례 우면산 산사태의 원인을 조사하고 나서 인재(人災)보다는 천재라는 결과를 발표했지만, 갈등은 불식되지 않은 상황이다.

그러나 시는 700쪽 분량의 백서 중 절반가량을 우면산 산사태 피해와 원인 분석에 할애하면서 유례없는 폭우라는 점과 우면산의 지반과 수목이 산사태에 취약한 종류라는 걸 다시 강조했다.

연구원에 따르면 2011년 7월 26일부터 사흘간 서울에 평년 연 강수량의 41%인 595㎜의 비가 내렸고 특히 산사태가 발생했던 27일 오전 7∼10시 서초구의 강우량은 161㎜로 집계됐다.

아울러 우면산의 토양은 응집력이 낮아 쉽게 산사태를 유발하는 모래질 시트가 전체 토양의 70%이며, 바위나 돌도 지질위험도가 큰 흑운모상 편마암이 많다고 설명했다.

연구원은 래미안·신동아 아파트, 전원·형촌마을 등 주요 피해지역 81곳을 분석하면서 지면이 얕아 나무뿌리가 깊게 내리지 못한 상태에서 2010년 태풍 곤파스와 2011년 7·27폭우가 발생했다는 점, 인근 약수터로 지하수위가 높다는 점도 주원인으로 들었다.

연구원은 또 산림재해 방지를 위해 사방시설의 설치는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사방시설이 비교적 많이 설치된 관악구는 당시 산사태가 18곳 이상에서 발생했지만 피해 면적은 서초구의 25%에 불과했다는 것이다.

사방댐 등 시설 설치에는 총 3천3억원이 들 것으로 연구원은 예상했다.

아울러 전수조사를 통해 산사태 위험지도를 재작성하고 현재 25개 자치구에서 각각 담당하는 위험지역을 시가 통합적으로 관리·감독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백서는 우면산 산사태 외에 사당·반포·안양·시흥·도림·양재·성내천 등 침수가 발생한 하천과 인근 지역에 대해서도 원인과 대책을 분석하고 있으며, 서울시 정보소통광장(http://gov20.seoul.go.kr)에서 읽어볼 수 있다.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04/28 04: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