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조류독감 안내문 열었는데 악성코드가"

경기도 판교테크노밸리 내 안랩(옛 안철수연구소) (자료사진)
경기도 판교테크노밸리 내 안랩(옛 안철수연구소) (자료사진)


안랩, 문서위장 악성코드 주의 당부

(서울=연합뉴스) 오예진 기자 = 정보보안 전문업체 안랩[053800]은 '조류독감 안내', '출장 보고서', '북한 관련 전략'처럼 문서 형태로 유포되는 악성코드를 주의하라고 26일 당부했다.

안랩에 따르면 문서처럼 보이는 파일(조류독감 안내문.exe')이 첨부된 전자메일은 실제로는 개인정보를 빼내갈 목적의 악성코드를 담은 실행 파일(.exe)이다.

이들은 모두 전자우편을 통해 전달되는데 사용자가 파일을 열면 악성코드가 설치되고 외부에 있는 특정서버와 통신을 해 정보를 빼내간다.

문서를 열면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전략이나 조류독감에 대한 공지문 같은 내용이 들어 있기 때문에 사용자는 악성코드임을 알아차리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

안랩 관계자는 "반드시 소프트웨어 업체가 제공하는 보안 패치를 설치하고, 송신자가 불분명한 메일의 첨부 파일 실행을 자제하라"고 당부했다.

ohy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04/26 09: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