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 노동생산성 OECD 34개국 중 23위

시간당 노동생산성은 28위로 최하위권 근접
<그래픽> OECD 주요국 노동생산성 현황
<그래픽> OECD 주요국 노동생산성 현황
(서울=연합뉴스) 김토일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생산성본부는 OECD가 회원국 및 기타 경쟁국의 노동생산성 동향 등을 비교 분석한 결과 2011년 기준 한국의 취업자당 노동생산성이 6만2천185달러로 조사됐다고 25일 밝혔다.
kmtoil@yna.co.kr
@yonhap_graphics(트위터)

(서울=연합뉴스) 옥철 기자 = 우리나라의 노동생산성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34개 나라 가운데 23위로 하위권에 머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시간당 노동생산성은 34개국 중 28위로 최하위권에 가까웠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생산성본부는 OECD가 회원국 및 기타 경쟁국의 노동생산성 동향 등을 비교 분석한 결과 2011년 기준 한국의 취업자당 노동생산성이 6만2천185달러로 조사됐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구매력평가지수(PPP)를 적용한 취업자 한 명당 명목 GDP를 말한다.

OECD 노동생산성 1위국인 룩셈부르크(12만4천377달러)와 비교하면 절반 수준이며, OECD 평균의 79.9% 수준이다. 미국과 비교하면 60.6%에 불과했고 일본의 86.6% 수준이었다.

OECD 노동생산성 2∼5위는 노르웨이(11만5천187달러), 아일랜드(10만5천17달러), 미국(10만2천641달러), 벨기에(9만3천897달러) 순이며 일본(7만1천823달러)은 19위였다.

한국의 2011년 OECD 노동생산성 순위는 2010년(24위)보다는 한 계단 올라선 것이다.

2001∼2010년 10년간 취업자당 노동생산성 증가율은 2.92%로 OECD 국가 중 6위였다.

출근길 시민들이 서울 광화문 네거리를 건너고 있다.(자료사진)
출근길 시민들이 서울 광화문 네거리를 건너고 있다.(자료사진)

한국의 시간당 노동생산성(PPP를 적용한 명목 GDP/총노동시간)은 29.75달러로 2010년과 동일한 28위였다. OECD 평균의 66.8%에 불과했고 미국 대비 49.4%, 일본 대비 71.6%였다.

시간당 노동생산성이 더 떨어지는 것은 연간 근로시간(2천90시간)이 OECD 전체 국가 중 2위를 차지할 정도로 많기 때문이다. 미국의 연간 근로시간은 1천704시간이다.

다만 2001∼2010년 10년간 시간당 노동생산성 증가율은 4.36%로 OECD 회원국 중 2위였다.

우리나라는 특히 제조업에 비해 서비스업의 노동생산성이 현저히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0년 기준으로 산업별 노동생산성을 비교한 결과 한국의 제조업 노동생산성은 9만7천382달러로 비교대상 OECD 19개 회원국 중 2위를 차지했으나 서비스업은 4만5천602달러에 불과해 비교대상 회원국 22개국 중 20위에 머물렀다.

제조업은 미국 대비 노동생산성이 80.8%였고 일본과 비교해서는 118.3%로 오히려 높은 편이었다. 그러나 서비스업은 미국의 48.8%, 일본의 66.7%로 매우 낮은 수준이었다.

한국의 서비스업 취업자당 생산성은 제조업과 대비해 46.8%에 머물렀다. 2001∼2010년 제조업의 노동생산성 평균 증가율이 7.02%로 높았던 반면 서비스업은 1.26%로 매우 더디게 성장했다.

산업부는 "우리나라의 취업자당·시간당 노동생산성이 다른 OECD 회원국들과 비교해 매우 낮은 수준이지만 연간 증가율이 주요국보다 월등히 높아 격차를 점차 줄여나갈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oakchu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04/25 11: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