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낙동강ㆍ영산강 서식 붕어에 화학물질 더 쌓여

송고시간2013-04-25 06:00

국내 5대강 과불화합물 10종 잔류실태 조사 공개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낙동강, 영산강, 북한강, 진주 남강, 순천 상사호 등 국내 5개 강의 퇴적물이나 하천수보다 이들 강에 사는 붕어의 체내에 화학물질이 더 많이 축적됐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지난해 낙동강 등 5개 강에 사는 붕어와 하천수·퇴적물의 '과불화합물' 10종 잔류 실태를 조사해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25일 밝혔다.

과불화합물은 코팅제, 반도체 세정제, 식품 포장재 등 다양한 용도로 사용되는 화학물질이다. 분해가 잘 안 되기 때문에 단백질과 결합하면 생체 내에 쌓인다.

붕어의 체내에서 단백질량이 많은 간에서는 5개 강 평균 0.16∼11.11ppb(ppb·ng/g)가 검출됐다. 혈액에서는 1.72∼48.23ppb(ppb·ng/㎖) 농도로 검출됐다.

이에 비해 퇴적물에서는 과불화합물이 5개 강 평균 0.02∼0.57ppb(ppb·ng/g)로 나왔다. 하천수에서는 퇴적물에서보다 더 낮은 0.0023∼0.03545(ppb·ng/㎖) 농도로 축적됐다.

이번 조사에서는 검출 대상 과불화합물 10종 중 5∼8종이 주로 검출됐다.

이중 생물 체내에 가장 많이 축적된 것은 과불화옥탄 설포산(PFOS)으로 붕어 간에서 최대 10.42ppb, 혈액에서 최대 16.10ppb 검출됐다.

이를 생물농축계수(BCF)로 보면 각각 1천700, 3천100이다. BCF가 500 이상(유엔), 2천 이상(EU), 5천 이상(스톡홀름 협약)이면 생물 축적성 물질로 판단한다.

환경과학원 관계자는 "과불화합물은 생물체에 한번 들어가면 잔류성이 높아 계속 축적되지만 규제 기준이 없고 인체 유해성 여부도 아직 결론이 안 난 상태"라며 "앞으로 붕어 외에도 조사 대상 생물종을 확대하고 생태 영향에 대해서도 조사 연구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wi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