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韓-中 합작영화 '이별계약' 中 박스오피스 1위

'선물' '작업의 정석' 오기환 감독 연출..이틀만에 손익분기점 넘어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한국 회사가 기획한 한국-중국 합작영화가 중국 시장에서 처음으로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CJ E&M이 기획하고 한국의 오기환 감독이 연출한 영화 '이별계약'(A Wedding Invitation, 分手合約)이 지난 12일 중국 개봉과 동시에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며 4일 만에 흥행 수입 7천66만 위안(한화 약 128억 원)을 넘어섰다고 CJ 측이 16일 전했다.

이 영화는 개봉 첫날 흥행 수입 1천600만 위안(한화 약 29억 원)을 기록해 역대 중국 로맨틱코미디 영화 최고 흥행작인 '실연 33일'(개봉 첫날 1천500만 위안)의 기록을 넘어섰다. 이로써 제작비 3천만 위안(한화 약 54억 원)을 이틀 만에 회수했다.

이같은 흥행은 전통적으로 로맨틱코미디 장르가 강세인 중국 시장에서 CJ E&M이 '한국형 멜로'를 기획하고 중국 최대 국영배급사 CFG(China Film Group)가 배급을 맡는 등 새로운 글로벌 사업화 모델이 성공한 첫 사례라고 CJ 측은 자평했다.

이 영화는 오랜 시간 서로 기다린 두 남녀가 이별 후 5년 만에 다시 만나 사랑을 확인하지만 그 순간 영원한 이별을 감당해야 하는 슬픈 이야기를 담았다. 메가폰을 잡은 오기환 감독은 그간 '선물' '작업의 정석' 등을 연출한 바 있다.

韓-中 합작영화 '이별계약' 中 박스오피스 1위 - 2

min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04/16 21: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