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칠레 바첼레트, 대선 캠페인 돌입…교육개혁 공약

송고시간2013-04-03 01:00

"교육은 사업이 아니다…집권하면 강력한 개혁"

칠레 바첼레트 대선후보(EPA=연합뉴스)
칠레 바첼레트 대선후보(EPA=연합뉴스)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칠레의 미첼 바첼레트(62·여) 전 대통령이 대통령 선거를 겨냥한 본격적인 행보를 시작했다.

대통령 선거는 오는 11월 17일 시행된다. 의회 선거도 함께 치러진다.

2일(현지시간) 칠레 일간지 라 나시온(La Nacion)에 따르면 바첼레트는 전날 북부 콘찰레 시에서 열린 행사에 참석, 첫 대통령 선거 캠페인에 돌입했다.

바첼레트는 자신이 집권하면 교육개혁을 강력하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연설에서 "교육은 사업이 아니며 사회적 불평등을 극복하는 요소가 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바첼레트는 이윤 추구에 몰두하는 현행 교육 시스템을 종식하겠다고 말했다. 교육개혁을 요구하는 학생시위가 수년째 계속되는 사실을 의식한 발언이다.

칠레에서는 보수우파 성향의 세바스티안 피녜라 대통령 정부가 출범한 2010년부터 교육개혁 요구가 본격적으로 제기됐다.

학생들은 칠레의 교육 시스템이 세계에서 가장 비싸고 불평등하다고 주장하면서 아우구스토 피노체트 군사정권(1973~1990년)의 유산인 시장 중심 교육제도의 개혁을 요구하고 있다. 칠레의 현행 교육제도는 공립학교 몰락과 빈부 교육격차 확대를 가져왔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바첼레트는 2006년 3월부터 2010년 3월까지 집권하고 나서 유엔 여성기구(UN Women) 대표직을 맡아오다 최근 사임했다.

바첼레트는 지난달 27일 귀국하면서 대통령 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바첼레트는 사회당과 기독교민주당, 민주사회당, 급진당 등 4개 정당으로 이뤄진 중도좌파연합 콘세르타시온(Concertacion)의 후보로 나설 예정이다.

바첼레트는 집권 기간 안정적인 경제성장과 민주주의 발전을 주도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대통령직을 물러날 때 87%라는 높은 지지율을 기록했다.

한때 60%를 넘었던 피녜라 대통령의 지지율은 현재 20∼30%대로 떨어진 상태다. 피녜라 대통령의 낮은 지지율은 바첼레트의 재집권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fidelis21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