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덕성여대, 진보인사 강연 정치행사로 불허 '논란'

송고시간2013-04-02 19:54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덕성여대가 진보인사 11명이 참여하는 강연회에 대해 '정치활동금지'학칙을 내세우며 불허해 논란이 일고 있다.

2일 덕성여대 총학생회 등에 따르면 총학은 오는 5일부터 7일까지 올해로 5회째를 맞는 '진보 2013'이라는 강연회를 개최하기 위해 지난 2월 말부터 대학본부에 장소 협조를 요청했으나 지난달 29일 학생처 공문을 통해 불허 통보를 받았다.

학생처장 명의의 이 공문은 "학칙에 따라 학생은 학내외를 막론하고 정당 또는 정치적 목적의 사회단체에 가입하거나 기타 정치활동을 할 수 없다"며 "진보 2013은 정치활동으로 보일 수 있으므로 불허한다"고 밝혔다.

강연자로는 이정희 통합진보당 대표, 표창원 전 경찰대 교수, 노종면 전 YTN 노조위원장, 박한용 민족문제연구소 연구실장 등 11명의 진보인사가 강연자로 나설 예정이었다.

덕성여대 석자은 부총학생회장은 "정치활동금지 학칙은 70년대 학생 탄압을 위해 마련된 유신 정권의 잔재"라며 "2007년 국가인권위원회에서는 대학의 정치활동금지 학칙 조항이 불합리한 인권침해라 판단해 개정하거나 삭제할 것은 권고한 바 있다"고 말했다.

이에 학교는 "행사를 불허한 게 맞지만, 학칙과 게시판에 올라온 학생들의 의견을 수렴해 내린 결정이다"라고 해명했다.

redfla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