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 전대' 창설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가 비행하고 있다.(자료사진)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가 비행하고 있다.(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이 제8전투비행단에서 분리돼 공군본부 직할 독립전대로 재탄생한다.

공군은 다음달 1일 원주기지에서 블랙이글 전대(제53특수비행전대) 창설식을 거행한다.

1967년 F-5A 기종으로 블랙이글팀이 만들어진 지 46년 만에, 2009년 대대로 창설된 지 4년 만에 독립부대로 승격되는 것이다.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블랙이글의 조종사들과 정비사들이 지휘체계상으로 '한솥밥 식구'가 됐다는 점이다. 지금까지 조종사들은 제8전투비행단 항공작전전대 예하의 239대대 소속이었고, 정비팀은 군수전대 항공기정비대대 예하의 239정비중대 소속이었다.

또 작전과와 홍보과가 편성돼 전대장을 보좌하며 특수비행 계획업무, 행정업무, 대외협조, 홍보업무 등을 전담하게 된다.

이에 따라 블랙이글의 에어쇼 연출, 언론홍보, 공중 및 지상에서의 영상 촬영, 팬 커뮤니티 관리, 각종 홍보물 기획·제작, 홍보 이벤트, 홈페이지 관리, 소셜미디어 운영 등을 더욱 전문적으로 수행할 수 있게 됐다.

제53특수비행전대의 초대 전대장으로 취임한 최진순 대령(47·공사 37기)은 31일 "블랙이글은 공군뿐 아니라 대한민국의 자부심이자 중요 홍보자산"이라며 "세계 최고 수준의 에어쇼로 국내·외의 팬들에게 벅찬 감동과 즐거움을 선사할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53전대로 재창설된 블랙이글의 첫 에어쇼는 오는 6일 원주기지에서 열리는 공군참모총장배 스페이스챌린지 강원영서지역 예선대회에서 볼 수 있다.

ho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03/31 11: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